2022.05.2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20.4℃
  • 박무서울 16.8℃
  • 맑음대전 15.0℃
  • 구름조금대구 19.2℃
  • 구름조금울산 17.9℃
  • 맑음광주 15.5℃
  • 맑음부산 17.2℃
  • 맑음고창 13.3℃
  • 구름조금제주 16.8℃
  • 구름많음강화 15.8℃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13.7℃
  • 구름많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고려대의료원, 문황호·최경자 교우로부터 의학발전기금 미화 백만달러 전달받아

URL복사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이 고대의대 동문이자 부부인 문황호(의대 24회), 최경자(의대 28회) 교우로부터 미화 백만달러의 의학발전기금을 기부받았다.


고대의료원은 지난 16일 고려대 본관에서 문황호, 최경자 교우를 비롯해 정진택 총장, 김영훈 의무부총장, 윤영욱 의과대학장 등 주요 보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부식을 열었다.


문황호, 최경자 교우는 지난 1972년 미국으로 건너간 후 뉴욕에서 각각 마취과, 방사선종양학과 전문의로서 평생을 아픈 이들을 위한 치료와 연구에 매진해왔다. 최근 LA로 이주하여 은퇴 후 평화로운 삶을 시작한 부부는 더 나은 세상을 위해 기여하고 싶다는 평소 가치관에 따라 기부를 결정하게 되었다. 이번에 두 교우가 전달한 기금은 의학 연구와 후학들을 위한 교육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기부식에서 문황호 교우는 “자랑스럽고 든든한 모교가 있었기에 의사로서 어디서든 당당히 활동할 수 있었으며 오늘날의 내가 있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멀리서도 학교와 의료원의 발전을 항상 응원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최경자 교우는 “60년 전 의과대학에 입학하던 순간부터 지금까지 모교는 떠올릴 때마다 항상 즐겁고 설레는 곳이다. 최근에 특히 비약적으로 성장하는 의료원의 모습을 기쁜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었는데 이렇게 작게나마 정성을 보탤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정진택 총장은 “넘치는 부부애를 통해 모교사랑을 보여주신 문황호, 최경자 교우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더 나은 의학연구와 후배들 위해 두 분께서 실천하신 나눔은 많은 고대가족들에게 큰 울림을 줄 것이다”라고 화답했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졸업 후 수십 년의 세월이 지나고 이역만리 타국에서 지내셨음에도 조금도 식지 않은 두 교우님의 모교 사랑에 진심으로 감동했다. 전해주신 뜻을 받들어 한 차원 높은 의학의 가치를 실현하는 의료기관이 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며 감사를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테니스 열풍 이유 있네... 체중감량과 건강관리,"두 마리 토끼 잡는다" 엔데믹 전환 기대감으로 다양한 레저 스포츠 활동이 인기를 끌고 있다. 그 중 하나가 테니스다. 테니스는 여러 레포츠 중 특히 칼로리 소모량이 많아 체중과 건강관리를 한 번에 잡는 ‘유지어트’(체중 감량 이후 유지를 뜻하는 신조어) 비법으로 각광받는 추세다. 테니스 다이어트의 효과와 주의사항에 대해 손보드리 전문의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는 동안엔 골프가 가장 인기 있는 레저 스포츠였다. 그러다 최근에는 대세 운동이 테니스로 옮겨지는 추세다. SSG닷컴에 따르면 올해 1~3월 테니스용품 전체 매출은 지난해보다 210% 증가했다. 같은 기간 티몬도 라켓(23%), 테니스복(18%) 등 관련 용품 매출이 40% 상승했다. 테니스는 골프와 같은 속칭 ‘귀족 스포츠’로 통하지만 상대적으로 골프보다 비용이 저렴하고 진입장벽이 낮은 편이라 젊은 층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또 라운딩 때를 제외하면 착용이 힘든 골프웨어와 달리 테니스웨어는 평소에도 입을 수 있는 미니 테니스 스커트, PK셔츠 등이 다양해 패션 면에서도 강세다. 테니스가 주는 건강상 이점도 적잖다. 손 대표원장은 “테니스는 숙달하기까지 적잖은 기간이 소요되고 그만큼 연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