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30.2℃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6.0℃
  • 흐림대구 27.0℃
  • 울산 24.0℃
  • 흐림광주 26.2℃
  • 부산 23.8℃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7℃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5.4℃
  • 흐림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기타

㈜툴젠-㈜엠엑스티 바이오텍, 업무협약

유전자 교정 세포치료제 새로운 전달 물질 플랫폼 개발

유전자교정 전문기업인 ㈜툴젠(대표이사 김영호∙이병화, KOSDAQ 199800)과 ㈜엠엑스티 바이오텍(대표이사 정아람)은 미세유체 기반 세포 내 유전자가위 물질 전달 기법 개발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사는 툴젠의 유전자가위 원천 기술과 엠엑스티 바이오텍의 세포 내 유전자 전달 플랫폼 원천 기술을 활용하여 유전자교정 차세대 세포치료제 시장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세포의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유전자 전달 효율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엠엑스티 바이오텍의 플랫폼 기술과 툴젠의 유전자가위 원천기술이 만나 세포치료제 시장의 새로운 장을 열 것으로 전망한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영국 Evaluate의 DB분석을 기반으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기준 글로벌 세포·유전자치료제 시장 규모는 약 74억 7000만 달러(약 9조)로 분석되었으며, 연평균 약 49.1%씩 성장, 2026년에는 약 555억 9000만 달러(약 67조) 규모로 폭발적 성장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세포·유전자치료제 중에서도 2021년 기준 RNA 치료제 시장이 가장 크지만, 2026년에는 유전자 교정 세포치료제가 시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되며, 2026년 유전자 교정 세포치료제의 시장 규모는 약 165억 3000만 달러(약 21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전남대학교병원,‘코로나19 감염 장기화와 정신건강’ 국제심포지엄 개최 코로나19가 3년 이상 지속되면서 코로나블루 등 다양한 정신건강 관련 문제가 나타나고 있지만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은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전남대학교병원이 다양한 해법 마련을 위해 ‘코로나19와 정신건강’을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은 전남대병원과 서울국립중앙의료원은 물론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교, 캐나다 웨스턴대 슐릭의과대학, 미국 뉴욕 정신분석상담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초대해 정신건강은 물론 사회경제적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안영근)에 따르면 오는 7월 8일 오전 9시~오후 5시30분까지 동구 학동 전남의대 덕재홀에서 ‘코로나19 감염 장기화와 정신건강’을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코로나19 감염 장기화가 사회 각 분야에 미친 영향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해답을 제시할 계획이다. 심포지엄 1부에서는 '코로나 감염과 정신건강 위기' 라는 주제로 자살, 정신건강 관리, 이를 회복하기 위한 새로운 디지털 치료제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전남대병원 유승형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COVID-19와 자살’을 주제로 발표하며 ▲전남대병원 김성완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COVID-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