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1 (월)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4.2℃
  • 흐림서울 24.9℃
  • 대전 23.3℃
  • 대구 24.5℃
  • 흐림울산 24.6℃
  • 광주 24.0℃
  • 흐림부산 25.5℃
  • 흐림고창 24.4℃
  • 제주 26.4℃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3.3℃
  • 흐림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인하대병원, 암성통증 이해, 마약성 진통제 편견 극복 캠페인

인하대병원이 최근 내원객과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암성통증을 이해하고, 마약성 진통제에 대한 편견과 오해를 바로잡기 위해 캠페인을 진행했다.


‘암성통증, 참지 말고 말씀하세요‘라는 이름으로 진행된 이번 캠페인은 인하대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와 연명의료상담실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암성통증이란 환자가 암 진단을 받기 전 이상징후 중 하나인 통증을 느끼는 순간부터 진단검사 전후 과정에서 겪는 통증, 진단 이후 치료 중에 발생하는 모든 통증을 말한다. 환자가 통증을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것은 삶에 대한 의지뿐만 아니라 삶의 질 향상도 도모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주최 측은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내원객과 교직원들에게 암성통증과 연명의료(호스피스)에 관한 OX 퀴즈 이벤트를 진행하고, 홍보물을 배부하며 기존에 잘못 알고 있던 정보와 인식들을 바로잡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이와 함께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신청을 받으며 존엄한 삶의 마무리와 자기결정권을 실행할 수 있는 권리가 있음을 알렸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19세 이상의 성인이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가 됐을 때, 연명의료 중단 결정과 호스피스에 관한 의사를 미리 밝혀두는 문서다. 인하대병원 등 보건복지부 지정 등록기관에서만 작성 및 신청이 가능하며, 언제든지 의향서 내용을 변경 또는 철회할 수 있다.


2015년 10월 문을 연 인하대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는 말기 암 환자로 구성된 병동의 특성에 따라 혈액종양내과 의료진들이 중심이 돼 신체적인 부분을 담당하고, 정신건강의학과 의료진들이 심리적인 부분을 전문적으로 케어한다.


이문희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 센터장(혈액종양내과)은 “암 환자와 그 가족들이 암성통증을 이해하고, 올바른 마약성 진통제 사용을 통해 일상생활에 도움을 받아 삶의 질이 향상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