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4℃
  • 흐림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7.0℃
  • 맑음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26.5℃
  • 구름조금광주 30.9℃
  • 맑음부산 28.5℃
  • 맑음고창 29.3℃
  • 구름조금제주 30.8℃
  • 흐림강화 26.4℃
  • 흐림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7.7℃
  • 맑음강진군 31.7℃
  • 흐림경주시 29.3℃
  • 맑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분당서울대병원-분당소방서,합동 화재 대응훈련

환자의 거동 능력 등 상황 고려한 환자 유형별 체계 구축해 효율적으로 대피 유도

분당서울대병원(원장 백남종)이 24일(금) 분당소방서와 합동으로 화재 대응훈련을 실시해 원내 화재 대비 체계와 소방서의 현장 대응 능력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병원 내 화재 발생 시 일어날 수 있는 인적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


훈련에는 병원 소속 직장자위소방대 47명, 분당소방서 소방관 30명을 포함해 총 110명과 소방차 9대가 동원됐으며, 오후 3시 화재 발생 경보를 시작으로 초기대응반과 직장자위소방대, 병동환자대피요원의 훈련이 실시됐다.


▲지휘반 ▲진압반 ▲구조구급반 ▲대피유도반으로 편성된 직장자위소방대와 병동환자대피요원은 출동 즉시 현장을 지휘하고 화재를 초기 진압해 병동 내 환자들이 안전한 장소로 이동할 수 있도록 후송과 대피를 도왔다. 효율적인 대피를 위해 거동 가능 환자, 부축이 필요한 환자, 거동 불능 환자 등 사전에 분류해 환자 유형에 따라 신속하게 대피가 이뤄졌다.


또한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화재가 발생한 병동으로 신속하게 진입해 화재진압 활동을 벌였으며, 미처 대피하지 못한 환자까지 구조해 화재 발생 20분 만에 모든 인원이 대피를 마쳤다.


백남종 원장은 “우리 병원은 환자의 치료에 최선을 다함은 물론, 화재와 같은 재난재해 상황에서 환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관련 훈련과 교육을 진행해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재난재해 상황으로부터 안전한 병원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어지럼증과 청력 저하, 이명, 귀 먹먹함 등 메니에르병 환자, 알레르기 비염·천식도 많아 메니에르병은 어지럼증과 청력 저하, 이명, 귀 먹먹함을 주요 증상으로 하는 질환이다. 만성적으로 반복하며 증상이 점차 심해져 많은 고통을 야기하지만, 그 기전에 대해 뚜렷이 밝혀지지 않은 부분이 많으며, 귀 질환이지만 전신적인 몸 상태와 연관이 있다는 보고도 발표되어지고 있다. 최근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안이비인후피부과 김민희 교수팀이 지난 5월 메니에르병의 동반질환과 관련인자에 대한 결과를 확인했다. 아시아 인종의 메니에르병 동반질환과 관련인자를 연구한 이번 논문은 유명 국제학술지인 Scientific Reports (IF: 4.379)를 통해 발표되었다. 빅데이터 활용, 메니에르병 환자의 동반질환 및 관련인자 분석 김민희 교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 자료를 분석하여, 국내 메니에르병 환자의 동반질환, 관련인자를 확인했다. 일반적인 특징(키, 무게, 허리둘레, BMI, 혈압)은 물론 혈액검사 소견(공복혈당, 콜레스테롤, 헤모글로빈, 크레아티닌, 간수치) 및 건강활동(흡연, 알코올 섭취, 운동)을 분석했다. 진단명, 투약력, 청력검사기록으로 메니에르병 환자군을 추출한 뒤 비메니에르병 환자 대조군을 추출하여, 두 군끼리 여러 요인을 비교했다. 알레르기질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