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구름조금동두천 29.6℃
  • 구름조금강릉 34.0℃
  • 맑음서울 31.3℃
  • 구름많음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4.6℃
  • 맑음울산 32.9℃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조금부산 28.9℃
  • 구름많음고창 30.9℃
  • 구름조금제주 32.7℃
  • 구름조금강화 28.2℃
  • 구름조금보은 30.3℃
  • 구름많음금산 29.9℃
  • 구름조금강진군 30.3℃
  • 구름조금경주시 34.4℃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아주대병원 심도자 검사 환자 7만 명 돌파의 또다른 의미..." 불필요한 시술 최대 줄이고, 정확한 시술 주력" 돋보여

심장혈관 및 부정맥검사, 관상동맥 조영술 62,717건으로 가장많고 관상동맥협착 스텐트 및 풍선 확장술 45,318건이 뒤이어



아주대병원 순환기내과가 심도자 검사(심장혈관 및 부정맥검사) 환자 7만 명을 돌파했다.

1994년 개원 이후 꾸준한 증가를 보였으며 2003년 이후 매년 평균 3,330여 명의 환자에게 7천 여 건의 검사를 시행한 결과, 2022년 5월 7만 명을 넘어섰다. 특히 관상동맥 협착시술과 부정맥 치료술에서 성공률이 99%로 세계적 수준이다.

심장혈관 및 부정맥검사 환자 7만 명의 검사내용을 살펴보면, △관상동맥 조영술 62,717건 △관상동맥협착 스텐트 및 풍선 확장술 45,318건이 주를 이뤘다.

또한 △관상동맥 혈류 및 압력측정검사 3,740건 △관상동맥 혈관 내 초음파검사 7,588건 △말초혈관 스텐트 및 풍선 확장 성형술 1,149건 △판막협착증 풍선 확장 성형술 189건 △ 동맥관 개존증 및 심방 중격 결손증 폐색술 258건 △부정맥 전기생리검사 2,894건 △부정맥 전극도자 절제술 2,605건 △영구적 인공심박동기 시술 1,118건 △ 경피적 대동맥판막성형술 24건 △기타 22,246건으로, 총 검사 건수는 149,846건이었다.

아주대병원 중재시술팀은 국내외에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탁승제 교수와 최근 윤명호 교수를 중심으로 최소연, 최병주, 임홍석, 양형모, 서경우, 진우람 교수와 정훈, 소문승 연구강사 등이 관상동맥질환 중재시술을 맡고 있으며, 황교승 교수와 이광노 교수 등이 부정맥 시술을 담당하고 있다. 특히 전담 기사 및 간호사 등이 20여 년 이상 탁월한 팀웍을 이뤄 정확하고 안전한 시술을 시행하고 있다.

관상동맥조영술에서 협착이 매우 심한 경우 대부분 심근허혈이 나타나지만, 협착이 50~70% 정도일 경우 심근허혈을 정확하게 판단하기 어렵다. 그래서 아주대병원 중재시술팀은 높은 성공률과 환자 안전 및 편의를 위해 개원초기부터 혈관 내 압력 및 혈류속도 측정검사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도입해 불필요한 시술을 최소화했다. 

또 혈관 내 초음파검사(intravascular ultrasound), TVC(True vessel characterization), OCT(optical coherence tomography), VH(virtual histology) 등 다양한 첨단 장비를 보유해 협착된 혈관내 정밀한 형태학적 영상을 얻어 중재시술의 성공률을 99% 이상으로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평균 수명이 늘면서 돌연사의 원인인 심장 혈관 질환과 부정맥 질환의 유병율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3년간 부정맥 관련 검사 및 치료 건수가 200% 이상 증가했다.

이외에도 수술의 위험도가 높아 근본적으로 치료가 불가능한 초고령 또는 고위험군 환자에게 시행하는 심장혈관 중재시술인 경피적 대동맥 판막 치환술(TAVI; Transcatheter Aortic Valve Implantation)을 최근 3년 동안 24건을 시행했다.

중재시술팀은 “항상 환자 중심으로 불필요한 시술을 최대한 줄이고, 안전하고 정확한 시술에 주력했으며, 이외에도 환자의 증상 및 컨디션을 최대한 고려하는 등 환자의 삶의 질을 먼저 생각했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해열진통제.기침·가래약,168개사 1,159개 품목 생산.수입 유통...공급 원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감기약*의 수급이 특정 품목 또는 일부 지역 약국에서 불균형한 상황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을 대한의사협회·대한약사회·한국제약바이오협회·한국의약품유통협회와 함께 구축하고 8월 8일부터 운영한다. 식약처가 감기약의 수급 현황(7.18. ~ 31.)을 모니터링한 결과, 수요량 대비 생산·수입량과 재고량이 일정 수준을 유지하며 공급되고 있으며, 이번에 감기약을 일선 약국에서 보다 원활히 공급받을 수 있도록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을 마련했다.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 구축·운영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은 신속한 시스템의 구축·운영을 위해 현재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운영 중인 ‘소량포장 의약품 공급 안내 시스템’(sosdrug.com)을 활용한다. 대한약사회는 공급이 불안정하다고 파악한 감기약 10개 품목을 매주 선정하고, 식약처는 해당 품목을 포함해 동일한 성분 제제 목록을 한국제약바이오협회를 거쳐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에 입력한다. 제약업체는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에서 제품 목록을 확인해 자사의 해당 제품 재고 현황에 따라 ‘공급 가능 여부’를 입력한다. 약국은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에서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노화의 또 다른 비밀 ... 전이 활성 통한 개체 노화 촉진 현상 규명,세놀리틱 약물 개발 기대감 높여 인류의 숙제인 노화의 신개념 치료법 개발 길이 열렸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대학원 전옥희 교수팀과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이리나 콘보이 교수팀은 노화 혈액 내의 노화 유발 인자가 전신으로 퍼져 세포 노화 전이 현상을 유발함을 밝힘으로써 개체 노화를 촉진하는 새로운 원인임을 규명했다. 노화 유발 인자를 생산하는 노화세포는 복합적 스트레스에 의해 정상세포가 변형되며 생성되는데, 특히 노화세포는 나이가 들면서 많이 증가한다. 이러한 노화세포는 만성 전염증성 환경을 유도하고, 만성 조직 손상을 야기해 개체 노화(Aging)를 촉진한다고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젊은 쥐와 나이든 쥐 간에 혈액을 교환할 수 있는 실험 기법 (heterochronic blood exchange)을 이용해 나이든 쥐의 혈액 내 노화세포로부터 분비되는 인자들이 젊은 쥐의 정상 세포 및 조직의 노화를 유도하는 '노화 전이'를 유발한다는 것을 새로이 밝혀냈다. 연구팀은 나이 많은 쥐의 혈액 속에서 순환하는 각종 인자들이 어린 쥐의 혈관에 들어갔을 때 어린 쥐의 간, 신장, 골격근 세포와 조직에 세포 노화를 유발해 간섬유화, 근위 신세관 손상 및 근력 감소 등 노화를 가속화 한다는 사실을 발견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