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24.8℃
  • 맑음강릉 27.7℃
  • 맑음서울 25.9℃
  • 맑음대전 24.9℃
  • 맑음대구 27.2℃
  • 맑음울산 26.2℃
  • 맑음광주 26.9℃
  • 맑음부산 26.0℃
  • 맑음고창 24.8℃
  • 맑음제주 26.2℃
  • 맑음강화 23.2℃
  • 맑음보은 25.0℃
  • 맑음금산 24.8℃
  • 맑음강진군 27.7℃
  • 맑음경주시 28.5℃
  • 맑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귀에도 무좀이 생긴다..."잘못 관리하면 청력저하, 안면신경마비"

경희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김상훈 교수,여름철 ‘외이도’ 주목해야

귀는 청각 및 평형감각을 담당하는 신체기관으로 위치에 따라 외이, 중이, 내이로 구분된다. 그중 외부로 노출되어 있는 귓바퀴와 고막 사이에는 약3cm 정도의 좁은 통로가 존재한다. 바로 ‘외이도’다. 귀의 입구에서부터 고막에 이르는 관을 의미한다. 

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 김상훈 교수는 외이도에 대해 “외부와 내부를 연결해주는 통로로서 귀털과 귀지를 통해 이물질의 유입을 막아주는 등 귀 건강을 지켜주는 1차 관문인 셈”이라며 “피부로 덮여 있는 만큼, 기온과 습도는 물론 세균, 곰팡이, 외부자극 등에 의해 각종 질환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질환에는 세균이나 곰팡이 등에 감염되어 염증이 발생하는 외이도염이 있다. 지속 기간, 증상 정도에 따라 급성과 만성으로 나눠진다. 여름철인 7월과 8월에 유독 발병률이 높다. 

김상훈 교수는 “여름철마다 외이도염 환자가 증가하는 이유는 무더위를 식히기 위해 평소와 달리 물놀이와 수상 레저 활동이 빈번해지기 때문“이라며 ”주의한다고 하더라도 자연스럽게 귀에 물이 들어가 외이도가 습해지는 동시에 각종 세균, 곰팡이가 침투·번식해 염증을 일으키면서 가려움증과 통증 등의 증상을 유발한다“고 말했다. 

초기에는 발의 무좀처럼 귀가 간지럽고 약간의 통증만이 나타나 조기 식별이 어렵다. 하지만, 오랫동안 방치할 경우 만성으로 발전해 통증의 정도가 심해지고 난청과 수면장애, 안면신경마비, 더 나아가 보행이나 식사의 어려움으로 이어질 수 있다.  

김상훈 교수는 ”물놀이 후 귀에 이물감이 없더라도 외이도를 지속적으로 살펴보고 귓속 물기를 제거하는 등의 청결 유지에 힘써야 한다“며 ”면봉, 귀이개, 손가락 등을 이용한 인위적인 자극은 증상을 더욱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제자리 뛰기를 통해 자연스럽게 물이 빠지도록 하고 드라이기의 차가운 바람을 통해 귓속을 건조시키는 방법을 적극 추천한다“고 말했다. 

대다수의 외이도염은 귀를 깨끗하게 소독하고 연고 및 원인균에 맞는 항생제 치료로 완치가 가능하나 방치기간이 오래된다면 외이도가 심하게 좁아져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코로나19로 인한 항생제 사용 증가,내성균 위협 커져...WHO,내성균 감염 사망 2050년 최대 천만 명 예측 세계보건기구(WHO)는 항생제 내성균 감염으로 인한 연간 사망자가 현 70만 명에서 2050년 최대 천만 명으로 증가할 수 있다고 예측한 보고를 냈다. 또 미국 질병관리본부(CDC) 등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항생제 사용 증가와 보건·의료 시스템 부담 가중으로 내성균의 위협이 더욱 커졌다는 분석을 내놨다. 이런 가운데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소장: 지영미)가 28일 ‘항생제 내성 대응 혁신 전략’을 주제로 글로벌 워크숍을 온라인으로 개최 관심을 모았다. 워크숍은 항생제 내성 대응 기초·응용연구, 임상, 국제협력 분야 6명의 글로벌 전문가와 함께 항생제 신속 개발 전략과 효과적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CARB-X의 창립 이사인 케빈 아우터슨 미국 보스턴대 교수는 한국 연구진과의 파트너십 전략을 발표하고,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지영미 소장과 만나 양 기관 간 협력을 논의했다. CARB-X는 항생제 내성균 퇴치를 위한 글로벌 민-관 파트너십으로 미국, 영국, 독일 정부와 웰컴트러스트, 빌앤멜리다게이츠재단이 등이 지원하며, 내성균 감염 치료제·백신·진단 분야 우수한 기초 연구를 선정해 펀딩을 제공한다. 또한,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장수진 항생제내성연구팀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심근경색, 심부전 등 심혈관계 발생 위험...청년층은 비만,노년층은 저체중일때 높아 최근 비만도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가 심혈관계 위험에 미치는 영향은 ‘나이’에 따라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젊을수록 비만의 심혈관계 위험이 큰 반면, 노년층에서는 저체중의 심혈관계 위험이 커 약간의 과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노년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김형관(시진 좌)·이현정 교수와 숭실대 한경도 교수(사진 우) 공동연구팀이 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하여 심혈관 질환이 없는 927만8433명을 대상으로 전국 인구 기반 코호트 연구를 진행한 결과, 나이에 따라 비만도가 심혈관계에 미치는 위험이 달라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비만은 동맥경화와 심근경색, 심부전, 그리고 사망의 위험인자로 잘 알려져 있다. 반면에, 저체중도 심혈관계 질환이 있는 환자의 사망률 증가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즉 비만도의 척도인 체질량지수와 사망은 대체로 U자 모양의 연관성을 가진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비만도에 따른 심혈관계 위험이 모든 연령대에서 동일하게 나타나는지는 잘 알려져 있지 않았다. 이에 연구진은 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하여 2009년도에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들 중 심혈관 질환이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