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3.5℃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3.7℃
  • 흐림대구 21.3℃
  • 울산 20.6℃
  • 구름많음광주 22.4℃
  • 흐림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21.9℃
  • 흐림제주 23.7℃
  • 맑음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2.0℃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대한의학회,보건의료 데이터 활용을 위한 전문가 패널토의 개최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중앙보훈병원 보훈의료 서비스 도마... 초음파 검사 한번 받으려면,국립중앙의료원보다 4달 이나 더 걸려 중앙보훈병원에서 초음파 검사를 받으려면, 국립중앙의료원보다 4달가량을 더 기다려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성주 의원(전주시병 / 더불어민주당)은 “올해 중앙보훈병원에서 초음파 검사를 받으려면 164일을 기다려야 한다”며 “이는 국립중앙의료원이 48.1일인데 비해 115일이나 더 걸리는 수치”라고 밝혔다. 김성주 의원이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과 국립중앙의료원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다른 검사 역시 상황은 비슷했다. 중앙병원에서 CT 검사에 걸리는 기간은 52.2일인 반면, 중앙의료원은 4분의 1가량인 12.5일에 불과했다. MRI 검사는 중앙병원에선 30.8일로 한 달을 기다려야 하지만, 중앙의료원은 6.9일에 불과해 채 일주일이 걸리지 않았다. 또한, 국가보훈처가 지속해서 보훈병원 장기 대기 문제를 개선하겠다고 밝혔지만, 6개 보훈병원 모두 검사 대기 일수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었다. 부산병원의 경우 대장내시경 대기 일수가 2021년 59.5일에서 올해는 65.3일로 늘었다. 광주병원은 초음파 대기 일수가 2020년 15.4일에서 점차 늘어나 올해 23.2일까지 늘어났다. 김성주 의원은 "보훈처와 공단이 보훈의료서비스 질을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