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30.5℃
  • 맑음서울 27.0℃
  • 구름조금대전 28.7℃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7.1℃
  • 맑음광주 29.1℃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7.2℃
  • 맑음제주 25.3℃
  • 맑음강화 24.6℃
  • 맑음보은 27.2℃
  • 맑음금산 27.9℃
  • 맑음강진군 27.9℃
  • 맑음경주시 30.0℃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충북대학교병원, 청렴동행 교육

 충북대학교병원(병원장 최영석)은 21일 본원 서관 9층 직지홀에서 ‘2022년도 청렴동행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병원 계약과 밀접한 직원을 대상으로 금품 직·간접 경험 근절 서약서를 제출 받았다.


 이번 교육은 병원과 계약 체결한 업체 소속 직원들을 대상으로 충북대학교병원 감사실에서 실시했다. 업체 소속 직원들이 부패상황과 직면하였을 때 올바르게 대처하여 스스로를 보호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청렴교육이 주 내용이다.


 오두환 상임감사는 “충북대학교병원에서는 부패취약분야를 개선하기 위해 이번 청렴동행 교육과 함께 계약업체와 업무상 밀접하게 접촉하는 병원 소속 직원 49명으로부터 청렴실천 의지를 담은 ‘금품 직·간접 경험 근절 서약서’도 제출받았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계약업체와 청렴한 동행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불을 끈 듯 시야가 잠시 차단되거나,커튼을 친 듯 시야의 절반이 좁아진다면...이병 의심을 뇌졸중 주의보가 켜졌다. 최근 국립중앙의료원에 따르면 지난 5년간 국내 뇌졸중 환자가 1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뇌졸중은 암 다음으로 흔한 사망 원인인 만큼 의심 증상과 대처법을 미리 숙지해야 나와 주변인들의 위험을 예방할 수 있다. 혈관이 막히는 뇌경색과 혈관이 터지는 뇌출혈을 통틀어 일컫는 ‘뇌졸중’, 그 원인과 증상, 치료법부터 치매와의 연관성까지 일반인들이 궁금해할 만한 질환 정보를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조원상 교수와 함께 알아봤다. 1. 뇌졸중의 주요 증상은? 흔히 뇌졸중 하면 뒷목을 잡고 쓰러지는 드라마 속 장면을 떠올린다. 하지만 실제 뇌졸중 증상은 다르다. 가장 흔한 전조증상은 불을 끈 듯 시야가 잠시 차단되는 것이다. 커튼을 친 듯 시야의 절반이 좁아지기도 한다. 그밖에도 신체 일부가 마비되거나 감각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언어기능 장애도 뇌졸중 증상 중 하나다. 뇌졸중이 오면 말이 어눌해지거나 실어증이 생길 수 있고, 말은 잘하지만 타인의 말을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다. 심한 경우 의식을 잃고 쓰러지게 된다. 2. 새롭게 부각된 뇌졸중의 원인이 있다는데? 뇌경색·뇌출혈의 주요 공통원인은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흡연, 가족력, 비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