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0.6℃
  • 맑음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0.7℃
  • 구름많음대전 2.6℃
  • 흐림대구 6.7℃
  • 흐림울산 6.6℃
  • 흐림광주 7.5℃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5.9℃
  • 제주 11.5℃
  • 구름많음강화 -0.5℃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2.2℃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5.8℃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유씨엘 ‘릴랙스 인 제주’, 발명특허대전 특허청장상 수상

제주의 로즈마리와 비자의 그린에너지를 담은 제품 ··· 제주의 상표의 독창성, 시각적 미감성 등 인정



화장품 전문기업 ‘유씨엘(대표 이지원, www.e-ucl.co.kr)’이 16일 코엑스에서 열린 발명특허대전에서 ‘릴랙스 인 제주’ 상표의 독창성, 상징성, 의미 전달성, 시각적 미감성 등을 인정받아 특허청장상을 받았다.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은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지식재산권 박람회로 국내 우수 기술과 특허 제품을 발굴, 선정, 전시해 우수 특허 제품의 사업화를 촉진하고자 마련됐으며, 함께 진행된 전시는 19일까지 4일간 진행됐다.

릴랙스 인 제주의 상표가 적용된 제품은 로즈마리 앤 비자 딥 센티드 클린 미스트, 로즈마리 앤 비자 딥 모이스처 크림 핸드워시, 제주 힐링 핸드크림 컬렉션, 로즈마리 앤 비자 밸런스 헤어세럼, 로즈마리 앤 비자 밸런스 헤어샴푸, 로즈마리 앤 비자 카밍 바디워시&바디로션, 트래블 키트로 총 8가지다.

릴랙스 인 제주는 돌담길을 따라 만나는 제주의 산과 바다, 맑은 공기와 편안한 휴식을 오롯이 담아낸 made in jeju 브랜드이다. 릴랙스 인 제주의 네이밍은 제주에서의 휴식을 의미하며 제주에서만 생산할 수 있는 로즈마리와 비자의 향을 가득 담아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진정한 휴식을 선사하고자 만들어졌다.

로고는 타자기로 타이핑을 한 듯한 자연스러움과 정돈되지 않은 올드 스타일의 글자 타입을 사용해 자연에서 느낄 수 있는 투박함과 있는 그대로의 감성을 담고자 했다. 워드마크의 ‘e’자가 다른 텍스트보다 더 굵고, 엣지가 날카롭거나 꺾인 부분을 다듬고 깎기보다는 실제 라벨에 타이핑을 한 것처럼 자연스러움이 그대도 묻어나도록 원형을 최대한 디자인했다.

릴랙스 인 제주의 원료는 순수한 청정 제주 애월 농가로부터 공정 구매 계약을 생산하고 있다. 또한 연유래 추출 성분만 고집하고 있으며, 향에 대한 뇌파 분석을 통한 감성 평가로 안정감과 편안함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a파(뇌파)를 증가, 상대 불안 척도와 심박수를 감소시켜 릴랙스에 도움을 주는 향을 연구해 담았다.

유씨엘 관계자는 “릴랙스 인 제주 전 제품은 트렌드바이미 공식 홈페이지 및 플래그십 스토어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면서 “친환경적인 릴랙스 인 제주 브랜드 이미지에 맞게 제주 연구소에서 직접 제주도의 원물을 수확해 향료 조성물을 계속 개발하고 있으며 로즈마리 샴푸바, 롤온 허브 에센스 오일 등 신제품도 출시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서울대병원 의료진, 근정포장·보건복지부장관상 표창 서울대병원 의료진 6명(순환기내과 구본권 교수, 산부인과 송용상 교수, 소아청소년과 강형진 교수, 영상의학과 박창민·남주강 교수, 신경과 이미지 교수)이 지난달 30일 개최된 ‘2022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근정포장 및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 상은 보건의료 R&D를 통한 우수성과 창출로 보건의료기술발전에 기여한 연구자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우수연구 부문 근정포장을 수상한 순환기내과 구본권 교수는 국내와 연구진과의 협업을 통해 500편이 넘는 논문을 주요 잡지에 게재하면서 선진국 사망원인 1위 질환인 심장 혈관질환에 대한 새로운 진단과 치료법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한, 이를 통해 전 세계 환자들에 대한 진료 및 치료 지침을 바꾸고 새로운 보건 정책 결정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이외에도 5명의 의료진이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우수연구 부문에서는 소아청소년과 강형진·영상의학과 박창민·산부인과 송용상 교수가 수상했다. 강형진 교수는 연구자 주도의 임상 연구를 통해 지난 4월 국내 최초 병원에서 자체 생산한 CAR-T 치료제를 소아청소년 백혈병 환자에게 투여하여 치료에 성공, 첨단재생의료 발전에 기여한 공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