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구름많음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0.6℃
  • 구름많음서울 -4.6℃
  • 흐림대전 -2.5℃
  • 맑음대구 1.4℃
  • 구름조금울산 3.4℃
  • 구름조금광주 1.5℃
  • 구름많음부산 6.3℃
  • 구름조금고창 -0.1℃
  • 흐림제주 8.0℃
  • 흐림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2.5℃
  • 구름조금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3.0℃
  • 구름많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한국 GSK, 만성폐쇄성폐질환 복합 흡입제 처방 근거 제시

만성폐쇄성폐질환 치료 시 2제 복합요법 ‘아노로 엘립타’와 단일 흡입형 3제 복합요법 ‘트렐리지 엘립타’에 대한 임상적 근거 공유해

GSK(한국법인 사장 롭 켐프턴)는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26회 아시아 태평양 호흡기학회 학술대회(APSR 2022)’에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치료 시 2제 및 3제 복합 흡입제 사용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공유하는 런천 심포지엄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18일에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은 총 2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첫 번째 세션의 주제는 ‘만성폐쇄성폐질환 초기 치료 시 최대한의 기관지 확장의 중요성(Importance of Maximal Bronchodilation from the start)’으로, 다양한 연구 결과에 기반해 각 치료 목표에 따른 2제 복합요법의 임상적 유용성을 강조했다. 

해당 발표를 맡은 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박혜윤 교수는 흡입 지속성 기관지확장제인 흡입 지속성 베타-2 작용제(LABA, long acting beta-2 agonist)와 흡입 지속성 항콜린제(LAMA, long acting muscarinic antagonist) 단일 요법, 그리고 LAMA/LABA 2제 흡입제인 아노로 엘립타(성분명: 유메클리디늄/빌란테롤, UMEC/VI)의 폐기능 개선 효과를 비교 평가한 연구를 소개했다. 

박 교수의 설명에 따르면 아노로 엘립타는 개별 단일 흡입제인 살메테롤 및 유메클리디늄 제제보다 더 우수한 폐기능 개선 효과를 보였으며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의 중등증 및 중증 악화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1 특히, 박 교수는 이와 같은 결과가 흡입 코르티코스테로이드(ICS, Inhaled corticosteroid)를 사용하지 않고 있는 환자의 치료에서 유의미한 시사점을 갖는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두 번째 세션에서는 ‘만성폐쇄성폐질환 치료 시 단일 흡입형 3제 복합제 사용에 대한 실제임상근거(Real World Evidence of Single Inhaler Triple Therapy in COPD)’를 주제로 트렐리지 엘립타(성분명: 플루티카손푸로에이트/유메클리디늄/빌란테롤, FF/UMEC/VI)의 리얼월드(real-world) 연구 결과와 환자 사례가 다뤄졌다.

발표 연자로 나선 호주 시드니 대학교 북부 임상대학원(The University of Sydney Northern Clinical School) 호흡기과 그렉 킹(Greg King) 교수는 만성폐쇄성폐질환 치료에 있어 다중 흡입형(multiple-inhaler) 3제 복합요법 대비 단일 흡입형(single-inhaler) 3제 복합요법의 이점에 대해 조명했다. 2,3

특히 그는 트렐리지 엘립타의 실질적 치료 유효성과 그에 대한 과학적 근거에 주목해야 한다며, 임상진료 환경(clinical practice)에서 진행된 INTREPID 연구와 영국 내 실제 임상현장(real-world)에서 진행된 연구를 근거로 들었다. 단일 흡입형 기기인 엘립타 디바이스가 적용된 트렐리지 엘립타의 경우, 다중 흡입형 3제 복합제보다 환자들의 COPD 평가 검사 점수 및 폐기능 개선, 약물 순응도 및 치료 지속성 측면에서 두루 이점을 보였다는 것이다.2,3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