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11.7℃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9.7℃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6℃
  • 구름조금광주 -4.9℃
  • 맑음부산 -5.8℃
  • 흐림고창 -6.6℃
  • 제주 1.2℃
  • 맑음강화 -8.3℃
  • 맑음보은 -9.5℃
  • 맑음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원광대병원 암센터, 2022년‘폐암’다학제진료 100례 달성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서일영) 암센터 폐암 다학제 진료팀이  2022년에 “폐암”  다학제 진료 100례를 달성했다. 

단일 고형암으로 1년 동안 폐암 다학제 100례는 큰 의미를 시사한다. 폐암이 의심되거나 폐암 진단만 되어도 서울 빅5 병원으로 전원을 가는 현실에서 지역 대학병원에서 폐암 다학제 진료를 통해 수술, 방사선 치료, 항암화학요법 등 폐암 치료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은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폐암 다학제팀은 2017년도부터 시작하여 현재 7년째 진료하고 있고 폐암의 진단과 치료에 관여하는 다학제로 구성되어 있다. 호흡기내과, 영상의학과, 핵의학과, 병리과, 방사선종양학과, 흉부외과로 구성되어 있고 때로 종양내과, 대장항문외과, 소화기내과와도 같이 다학제 진료를 한다. 

폐암 의심으로 내원해 환자가 여러 과를 돌아다니며 진료와 치료를 받다 보면 시간적으로 많이 소요되고 진단과 치료하는 과의 의견도 일치되지 않은 점에서 신뢰가 가지 않을수도 있는데, 본원 폐암 다학제 진료는 진단과 치료의 과정이 매우 신속하고 여러 과 교수들이 한 자리에 모여 토론, 결정하기 때문에 객관적인 치료 지침에 의한 폐암의 진단, 치료, 예후에 대해 환자가 신뢰도가 높고, 결정된 치료는 바로 진행되기에 환자 만족도도 매우 높다. 

폐암 다학제 진료가 이뤄지면서 조기 폐암에 대한 폐암 수술이 증가하였고 또한 고난도의 수술들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 또한 3기 표준치료인 항암방사선 동시 치료가 증가해 치료성적이 향상되었다. 서울과 수도권으로 전원 갔던 환자도 다학제 치료는 같다고 하며 다시 내원, 치료를 받는 환자도 증가하고 있다.

호흡기내과 양세훈 교수는 “폐암 다학제팀은 빨리 발전하는 진단기술, 수술기술, 방사선 치료 방법, 새로운 약제에 최신지식을 빨리 배우고 발전시켜서 내원하는 폐암 환자에게 신속하고 정확한 진료를 통해 더욱 신뢰받을 수 있는 폐암 다학제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궁극적으로 건강한 사회를 선도하는 원광대병원이 선구자 역할을 담당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박봉진 교수팀,국내 최초, 삼차신경통 ‘미세혈관감압술’ 700례 돌파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박봉진 교수팀(박봉진, 박창규 교수)은 2023년 1월, 국내 최초로 삼차신경통 미세혈관감압술 수술 700례를 달성했다. 삼차신경통은 얼굴의 감각 등을 뇌에 전달하는 삼차신경이 혈관에 의해 압박을 받으면서 극심한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얼굴을 칼로 찌르거나 전기를 쏘는 듯한 예리한 통증이 수초에서 수분가량 지속된다. 극심한 통증이 간헐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환자들은 일상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는다. 노화로 인해 혈관이 늘어지면서 삼차신경을 압박하게 되는 경우가 많아 중년 이후 여성의 발병률이 높으며 겨울철에 통증의 발생 빈도와 정도가 심해지는 특징을 가진다. 미세혈관감압술은 삼차신경통의 완치를 기대할 수 있는 유일한 치료법이다. 통증을 유발하는 신경을 찾아 압박하는 혈관과 신경을 분리시키는 방법으로 수술한다. 다른 치료법인 알코올 주입술, 고주파 신경자극술과 비교하여 통증이 바로 사라지며 재발률도 20% 내외로 적게 나타나는 장점이 있다. 경희대병원 신경외과는 1980년부터 5,000례 이상의 미세혈관감압술을 시행해오고 있으며 박봉진 교수팀이 국내 최초로 삼차신경통 미세혈관감압술 700례를 달성했다. 치료효과를 높이기 위해 테프론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