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렘수면행동장애 환자, "5-10년 정도 지나면 파킨슨병과 치매 같은 신경퇴행질환 발생"

부산백병원 신경과 지기환 교수,자신에게 문제가 있다는 사실 알게 되거나 어떤 문제 의심이 든다면, 수면클리닉 내원 상담 필요

‘잠이 보약’이라는 격언이 진리임은 누구나 한번쯤 경험해봤을 것이다. 최근에는 다양한 매체에서 수면이 치매와도 연관이 있다고들 하는데, 이는 과학적으로도 맞는 말이다. 실제로 뇌세포를 손상시켜 치매를 일으키는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은 낮 동안 뇌에 쌓여, 밤에 잠을 자면서 뇌 밖으로 제거된다. 

치매의 뚜렷한 치료 방법이 밝혀지지 않은 지금, 잘 자는 것 만으로도 치매를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은 매우 고무적이다. 이렇듯 수면질환은 치매, 파킨슨병, 뇌졸중, 뇌전증 등의 신경과 질환을 필두로 심혈관계질환, 암, 그 외 정신질환 등 다양한 질병과도 밀접하게 연관되어있다. 

우리가 잘 아는 대표적인 수면질환으로는 불면증 다음으로 ‘수면무호흡’이 있다. 수면무호흡은 수면 중 상기도가 완전히 막히거나 부분적으로 막혀서 공기의 흐름이 끊기거나 줄어들고, 몸 안의 산소포화도가 감소, 자율신경을 교란시켜 혈압과 맥박의 변화를 크게 한다. 

수면무호흡이 있으면, 수면의 질이 떨어져 잠에서 자주 깨거나, 자고 나도 개운치 않고, 기상 후 두통, 주간 졸림, 피로, 이유 없는 기분 저하나 집중력 저하와 같은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제때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하면, 고혈압, 심장질환, 뇌졸중을 포함한 다양한 심뇌혈관질환 및 대상증후군의 원인이 된다. 

미국 심장·뇌졸중학회에서도 뇌졸중 환자에게 반드시 수면무호흡이 있는지 확인하고 적절한 치료를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중등도 이상의 수면무호흡환자에게 양압기 치료는 심뇌혈관 질환의 예방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어, 미국 수면학회에서는 중등도 이상의 수면무호흡환자에게 가장 먼저 양압기 치료를 시도하라고 권고한다.

수면무호흡과 관련이 있는 것이 바로 ‘코골이’인데, 두통과 피로 등 여러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에는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단순 코골이인지 또는 수면무호흡인지 여부와 그 정도를 진단받아야 한다. 

수면다원검사는 수면의 구조와 효율, 수면 중 발생한 사건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검사 방법이다. 잠자는 동안 뇌파, 눈의 움직임, 근육의 움직임, 입과 코를 통한 공기의 흐름, 코골이, 혈압, 흉부와 복부의 호흡운동, 동맥혈 내 산소포화도, 심전도 등을 종합적으로 측정하는 동시에 환자의 수면 중 행동도 비디오로 기록한다. 

이렇게 해서 얻은 기록을 표준화된 분석법을 이용해 판독함으로써 다양한 수면장애에 관한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다. 즉, 수면다원검사는 환자의 수면의 질과 잠자는 동안 발생하는 모든 신체의 문제를 알려주며, 수면장애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는 물론, 고혈압, 뇌졸중, 심장병, 당뇨병 등의 치료와 예방에도 큰 도움을 준다.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통해, 정상적인 잠을 잘 수 있는 것이다.

수면무호흡에 비해서는 드물지만 수면 중에 이상행동을 특징으로 하는 수면장애를 ‘사건수면’이라 한다. 약물에 의해 발생하기도 하는데, 수면제로 가장 흔히 사용되는 졸피뎀이 대표적이다. 유발약으로 확인된 경우 졸피뎀 복용을 중단해야 한다. 자면서 말을 하는 잠꼬대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으며 정상이다. 하지만 단순 잠꼬대를 넘어 노래를 부르거나, 욕을 하거나, 소리를 지르고, 주먹질이나 발길질과 같은 복잡하고 과격한 행동을 보이는 경우에는 ‘렘수면행동장애’라는 수면질환일 수 있다. 

렘수면에 들어가면 정상적으로 우리 몸의 근육의 긴장이 풀려 팔다리를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가 되는데, 이 조절기전이 고장 나면 꿈꾸는 것을 그대로 재현하는 행동이 표출된다. 수면 중 과격한 움직임으로 본인과 배우자가 다칠 수 있으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대부분의 렘수면행동장애 환자에서 5-10년 정도가 지나면 파킨슨병과 치매와 같은 신경퇴행질환이 발생한다는 점에서 특히 중요하다. 또한 뇌전증 환자의 야간발작과 구분을 하는 것도 필요하다. 

예로부터 우리는 아침에 일어나 가장 먼저 부모님께 “밤새 안녕히 주무셨습니까?” 하고 문안인사를 드릴 만큼 잠을 중요하게 여겼다. 비록 예절은 간소화 되었지만, 여전히 잘 때 만큼은 우리 모두 안녕히 잘 자야 하지 않을까. 대개 수면 문제는 자신이나 같이 잠을 자는 사람에 의해 쉽게 발견된다. 

그러므로 자신에게 무언가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거나 어떤 문제가 존재하리라 의심이 든다면, 수면클리닉에 내원하여 상담하는 것이 필요하다. 자세한 병력조사와 설문지 평가, 때에 따라서는 정밀한 진단 도구인 수면다원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