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8.1℃
  • 구름많음강릉 32.0℃
  • 구름많음서울 28.8℃
  • 흐림대전 28.2℃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7.1℃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5.2℃
  • 흐림고창 25.8℃
  • 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6.3℃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9.6℃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외상이 없더라도 통증 지속되는데... 몸의 신호 무시 했다간 낭패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재활의학과 신우철 교수,편타성 손상 증후군의 한의학적 치료 효과

임상에서 환자를 보다보면 가벼운 교통사고로 치료를 소홀히 하여 처음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다가 갑자기 이곳저곳이 아픈 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교통사고가 일어난 직후보다 얼마간 시간이 지난 다음 후유증으로 인해 환자가 주관적으로 호소하는 통증을 많이 보게 된다.

교통사고 후유증의 범위는 상당히 넓은데. 그중 가장 빈도가 높은 것이 '편타성 손상 증후군'이다. 편타성 손상 증후군이란 교통사고로 인해 자동차가 갑작스럽게 가속 혹은 감속되며 목이 뒤로 크게 젖혀졌다가 다시 앞으로 꺾이며 발생하는 복합적 손상을 말한다. 목이 앞뒤로 젖혀지는 모습이 마치 채찍을 휘두르듯 휘어지는 모양과 같다 하여 이름 붙여졌다.

손상을 받은 목에서는 많은 통증이 유발된다. 목은 머리를 지탱하는 기둥인 만큼 충격을 받으면 두통, 시각과 청각 이상, 어지럼증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또한 목은 뇌에서 나오는 척수신경이 지나가는 통로로서 손상으로 인해 사지의 저림이나 심한 경우 사지마비까지 나타날 수 있다.

교통사고 통증은 하나로 단정할 수 없다. 그 이유는 교통사고로 받는 충격이 매우 비특이적 이기 때문이다. 사고 당시 환자의 상태와 신체특성, 건강상태 등도 영향을 끼친다. 단정할 수 없는 사고의 양상으로 인해 통증까지도 매우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난다. 

통증 치료를 위해서 한의학에서는 기혈의 흐름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통증을 말할 때 주로 쓰이는 단어 중 '비증(痞證)'은 막혀서 잘 통하지 않는다는 뜻이며 흔히 말하는 '어혈(瘀血)'도 결국 혈액이 제대로 돌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한의학에서는 교통사고 통증 치료를 위해 기혈의 순환이 원활하도록 돕는다. 침, 뜸, 부항 치료부터 추나 치료(근막이완, 관절 가동 및 교정)와 한방물리요법 등을 시행한다. 침 치료의 경우 일반침과 더불어 전침, 온침, 가열식 화침. 도침 등을 사용하는데 온침 치료는 침 손잡이에 뜸을 올려 온열 기운이 전달되도록 하고, 가열식 화침 치료는 침을 꽃은 상태에서 침체에 열을 가함으로써 통증을 치료하는 방법이다. 도침치료는 일반 침보다 두꺼운 침을 이용해 근막 등이 유착된 부위를 섬세하게 절개해 통증 완화에 도움을 주는 방법이다. 이러한 치료 방법은 기혈의 흐름뿐 아니라, 편타성 손상으로 손상된 근육과 인대 등의 조직까지 회복되는 효과가 있다.

많은 경우 교통사고 후 통증이 미약하면 치료를 중단 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통증이 누적되면 시간이 지난 후 후유증으로 발현되기 때문에 이전에 없던 통증이 느껴지면 우리 몸의 신호를 무시하지 말고 전문 의료진에게 진료 받는 것을 권한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파킨슨병 치매 고위험군, 관류 떨어지는 부위에 저관류 패턴 보여..초기 치매 전환 예측 가능해 지나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김은경) 신경과 정석종·전민영 교수, 한국과학기술원(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정용 교수, 이태인 학생 연구팀은 최근 연구를 통해 파킨슨병 진단 검사로 초기 치매 전환을 예측하는 바이오마커(생체 표지자)를 밝혔다. 파킨슨병은 뇌의 특정 부위에서 도파민을 분비하는 신경세포가 서서히 소실돼 운동장애가 나타나는 대표적인 퇴행성 뇌질환이다. 파킨슨병은 흔히 치매도 동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파킨슨병 환자의 치매 전환을 조기에 감지하는 것은 치매 진행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다. 알츠하이머병은 뇌 특정 영역의 위축과 대사 및 관류 저하가 인지저하와 관련 있다고 밝혀졌다. 하지만 파킨슨병은 뇌의 어떤 관류 패턴이 치매로의 전환과 연관이 있는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이에 연구팀은 도파민 운반체 양전자 단층 촬영(FP-CIT PET)을 이용해 파킨슨병에서 초기 치매 전환을 예측하는 신경영상 생체 표지자를 개발하고자 했다. 연구팀은 2015년에서 2017년 사이 세브란스병원에서 새롭게 파킨슨병을 진단받은 187명의 환자를 5년 이상 추적 관찰 후, 치매로 전환된 치매고위험군(47명)과 전환되지 않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