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3.7℃
  • 흐림서울 23.2℃
  • 흐림대전 23.7℃
  • 흐림대구 24.0℃
  • 흐림울산 22.1℃
  • 흐림광주 22.1℃
  • 흐림부산 21.4℃
  • 흐림고창 23.8℃
  • 구름많음제주 23.5℃
  • 흐림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3.6℃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순천향대 부천병원이 품은 ‘소화기 치료 내시경 기술’ ...글로벌 의료 현장서 우뚝

소화기내과 유창범 교수, 조지아에 국내 우수한 진단 및 치료 내시경 기술 전수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화기내과 유창범 교수가 지난 1~3일 조지아(Georgia)의 수도 트빌리시(Tbilisi)에서 열린 ‘조지아 국제 내시경학회’에서 한국의 우수한 소화기 치료 내시경 기술을 전수하고 왔다.

조지아는 1990년 구소련이 붕괴되면서 러시아로부터 독립한 국가로 우리나라처럼 위암, 대장암 환자들이 많지만, 의료 수준이 낙후되어 조기 발견 및 치료가 어려운 실정이다.

유창범 교수는 조지아와 주변 국가에서 온 의사들을 대상으로 ‘위 복막 전이 상피하 종양에 대한 위 내시경적 점막하 박리술(Challenging of ESD for Gastric Peritoneal metastasis subepithelial tumor), 위전절제 후 큰문합부 누출의 내시경적 치료(Endoscopic treatment of huge anastomosis leakage after total gastrectomy)’에 대해 강연하고, 치료 내시경 시술을 라이브로 시연 및 현지 의사들과 열띤 토론을 했다.

유 교수는 “아직까지 조지아 현지 의료 수준으로는 위암, 대장암 등 종양을 조기에 발견하기 어려우며, 조기에 발견하더라도 의사들의 치료 내시경 기술이 부족해 내시경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강의를 통해 조지아 의사들이 우리나라의 우수한 진단 및 치료 내시경 기술을 배우고 실제 의료 현장에 적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의학적 발전이 필요한 국가들과 지속적으로 교류하고 소화기 치료 내시경 기술을 전수해 순천향의 ‘인간사랑’ 정신을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창범 교수는 매년 세계 유명 소화기 치료 내시경 심포지엄에 초청받아 외국 의사들에게 치료 내시경 기술을 교육하고 있으며, 더 많은 소화기 질환 환자들이 더 나은 방법으로 치료를 받고 새 삶을 찾을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식약처, 제17회 의료기기의 날 기념식 개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의료기기 안전에 혁신을 더하다!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약속!’을 주제로 5월 29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제17회 의료기기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식약처는 의료기기에 대한 소비자 이해도를 높이고 안전에 대한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2008년부터 「의료기기법」 제정·공포일인 5월 29일을 의료기기의 날로 지정해 매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 기념식에서는 (사)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김영민 회장, 한국의료기기협동조합 이영규 이사장 등 정부·산업계·학계 등 의료기기 관련 종사자 약 250명이 참석해 화합과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아울러 전량 수입에 의존하였던 X-ray 시장에서 디지털 X-ray 개발 및 제조에 성공하는 등 의료기기 산업발전에 기여한 ㈜디케이메디칼솔루션 이준혁 대표이사에게 은탑산업훈장을 수여하고, 「디지털의료제품법」제정에 적극적으로 기여한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이사에게 산업포장을 수여하는 등 총 10점의 훈·포장과 표창을 수여했다. 이외에 ▲대통령표창 4점(㈜베리콤 김윤기 대표이사,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김광만 교수, 카카오헬스케어 이준영 이사, 제이피아이헬스케어(주) 김진국 대표이사) ▲국무총리표창 4점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신장,심장질환자...물,자주 그리고 조금씩 섭취해야 하는 이유? 우리 몸의 60~70%는 ‘물’, 즉 수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성인 기준, 소변과 땀 등으로 외부로 배출되는 하루 수분량은 약 2.5L, 이는 ‘수분 섭취의 기준’이 된다. 특히나 무더위가 시작되는 6월부터는 땀에 의한 수분 손실량이 많아지는 만큼, 수분 섭취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신장 질환자, 마음대로 물과 과일 먹다간 부정맥, 심장마비 위협 받을 수 있어 신장은 양 옆구리 뒤, 등쪽 갈비벼 밑에 2개가 나란히 위치해 있다. 주먹만한 크기의 강낭콩 모양으로 팥색을 띠고 있어 콩팥이라 불리기도 한다. 혈액 속 노폐물을 배설하고 체내 항상성을 유지하는 중요한 기관이다. 경희대병원 신장내과 김진숙 교수는 “수분과 염분이 과도하게 유입되면 소변이나 땀을 통해 외부로 배출하며 체내 균형을 유지하지만, 신장 기능이 떨어진 만성콩팥병 혹은 투석환자는 전신부종이 발생하거나, 폐·심장에 물이 차는 등 건강에 위협적인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신장 질환자가 아니더라도 과도한 수분 섭취는 저나트륨혈증과 같은 전해질 불균형을 유발할 수 있으며, 심할 경우 생명도 위협할 수도 있기 때문에 수분 섭취량을 적절히 조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물론, 신장 질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