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2 (화)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4.4℃
  • 대전 23.1℃
  • 대구 24.0℃
  • 울산 22.1℃
  • 흐림광주 24.4℃
  • 부산 22.5℃
  • 흐림고창 24.4℃
  • 흐림제주 27.5℃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0.8℃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2.7℃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서구화된 식습관 등 영항 전립선 암 증가...예방 수칙 5가지

국제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윤병일 교수,"50대 이상 남성은 매년, 가족력 있으면 40대부터 검사 받아야"

9월 셋째 주는 전립선암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확립하고 조기검진 확대를 위해 제정된 ‘전립선암 인식 주간’이다. 전립선은 전립선액을 생성·분비하는 방광 아래에 위치한 밤알 크기의 남성 생식샘인데, 전립선암은 이곳에 발생하는 악성종양이다. 

전립선암은 미국, 일본, 영국 등 여러 OECD 국가에서 남성암 발병률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발병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국가암정보센터가 발표한 자료를 보면 2020년 전립선암 발생자수는 16,815명으로 최근 5년간 40% 증가했다. 최근에는 대장암(16,485명)을 제치고 남성암 발생자수 3위를 기록하고 있을만큼,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전립선암의 위험인자는 ▲나이 ▲가족력 ▲비만 ▲식습관 ▲유해물질 노출 정도 등이 있다. 특히 국내에서는 고지방 위주의 서구화된 식습관과 인구 고령화로 발병 속도가 가속화 되고 있다.

전립선암은 초기에는 증상이 없다가 어느 정도 진행되면 배뇨증상이 나타난다. 배뇨증상은 소변줄기가 가늘어지는 ‘약뇨’, 소변을 본 후에도 시원하지 않은 ‘잔뇨감’, 배뇨 시작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는 ‘요주저’ 등이 있다. 이외에도 소변을 자주 보거나, 소변을 참지 못하고 지리기도 하며 소변이 아예 나오지 않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러한 증상은 중년 남성의 또 다른 적인 전립선비대증의 증상과 유사해 치료시기를 놓치기도 한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윤병일 교수는 “배뇨증상은 당장 생명에 위협이 되는 증상이 아니고, 환자들도 비뇨의학과에 방문하는 것을 꺼리는 경향이 있어 암진단이 늦어지기도 한다”며 “배뇨증상이 모두 전립선암은 아니지만, 전립선비대증 역시 치료를 받아야하기 때문에 증상이 발생하면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한 전립선암도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주위 조직을 침범하고 혈관이나 림프관을 통해 다른 장기로 전이될 수 있다. 특히 뼈로 전이되는 경우가 많고, 이로 인해 허리나 골반에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윤 교수는 “실제로 병원에서는 허리가 아파서 치료를 받다가 전립선암이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전립선암은 초기 자각증상이 거의 없어 검사를 하지 않으면 이른 시기에 발견이 어려워, 중년 남성은 정기적으로 검사 받을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전립선암 검사, 중년 남성 3명 중 1명 몰라
생존율 95%... 조기 발견·치료해야

그럼에도 전립선암 발병률이 높은 중년 남성 3명 중 1명은 전립선암 검진 방법을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9년 대한비뇨의학재단과 대한비뇨기종양학회가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40대 이상 남성의 34%는 전립선암 검진 방법을 모른다고 답했으며, 전립선암 검사를 한 번도 받지 않은 남성은 응답자의 83%에 달했다. 

전립선암의 조기 진단을 위한 검사에는 전립선특이항원검사(PSA), 직장수지검사, 전립선 초음파검사 등이 있다. 

PSA검사는 간단한 혈액검사로 전립선암 여부를 일차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선별검사다. 일반적으로 전립선특이항원 수치가 3.0~4.0ng/ml 이상이면 전립선암을 의심할 수 있다. 하지만 전립선비대증이나 전립선염이 있을 경우에도 수치가 상승할 수 있어, 확진을 위해서는 조직검사를 해야 한다. 

이외에도 전립선 후면을 직접 만져 결절을 확인하는 직장수지검사나 전립선초음파검사, CT(전산화단층촬영), MRI(자기공명영상), 뼈스캔 등을 하기도 한다. 

윤병일 교수는 “국내 전립선암의 5년 상대생존율은 95%로 높고, 조기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예후도 좋다”며 “50대 이상 남성은 매년,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40대부터 전립선암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 전립선암 5대 예방 수칙 (출처: 대한비뇨의학재단, 대한비뇨기종양학회)

1. 일주일에 5회 이상 신선한 과일, 채소, 콩류 먹기
2. 일주일 중 5일은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하기
3. 지방 함량이 높은 붉은고기 섭취를 줄이고, 적정 체중 유지하기
4. 55세 이상 남성은 연 1회 이상 전립선암 조기검진 받기
5. 가족력이 있다면, 40대부터 연 1회 이상 전립선암 조기검진 받기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