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6 (수)

  • 맑음동두천 18.8℃
  • 구름조금강릉 21.1℃
  • 맑음서울 20.9℃
  • 구름많음대전 20.9℃
  • 구름많음대구 23.3℃
  • 구름많음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1.5℃
  • 흐림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19.5℃
  • 흐림제주 21.5℃
  • 맑음강화 17.4℃
  • 흐림보은 17.5℃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19.8℃
  • 구름많음경주시 19.3℃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한국화이자제약,힐 더 월드(Heal the World) 캠페인 진행

아동 건강권 제고를 위해 의료진의 참여로 기부금 조성, 초록우산에 7천만원 기부
ESG 이니셔티브 '더 건강한 세상을 위한 움직임'의 일환으로 다양한 캠페인 운영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오동욱)이 아동 건강권 제고를 위해 ‘힐 더 월드(Heal the World) 캠페인’을 진행, 의료진의 참여로 조성된 기부금 7천만원을 초록우산에 지난 15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의료진들의 참여를 통해 마련된 기부금은 총 7천만원이다. 기부금은 초록우산에 전달되어, 저소득가정이 아동의 의료비 과부담으로 인해 빈곤 상황이 악화되지 않도록 경제적 부담을 낮추는 데 사용된다.

초록우산은 전국 어린이재단 사업기관 및 병원과 의료기관의 추천을 받아 시급성, 예후, 경제적 수준을 고려하여 지원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지원항목은 △중증질환 수술 및 치료비 △일반 치료비 및 치과치료비 △약제비를 제외한 보장구 구입 및 부대비용이며, 선정된 아동은 올해 12월부터 내년 11월까지 1년간 사용한 의료비에 대해 지원받을 수 있다.

한국화이자제약은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Breakthroughs that change patients’ lives)’이라는 기업 목표 아래 ESG 이니셔티브 ‘더 건강한 세상을 위한 움직임(Moves for a healthier world)’을 발표하며 지역사회의 건강 증진을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와 올해에는 환경보호와 지역사회의 신체적•정신적 건강 증진을 위한 환경(E, Environmental) 분야 ‘그린 무브(Green Moves)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으며, 더 건강한 세상을 만드는 데 기여하고자 다양한 ESG 캠페인을 운영 중이다.

오동욱 대표이사 사장은 “더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사회가 되기 위해서는 건강형평성을 높이고 우리 사회에 존재하는 격차를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 힐 더 월드 캠페인을 통해 저소득가정의 의료비 부담을 줄여 앞으로 삶을 펼쳐 나갈 아동들의 희망찬 미래와 건강한 삶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다”며, “한국화이자제약은 ESG 이니셔티브 ‘더 건강한 세상을 위한 움직임’을 중심으로 다양한 활동들을 펼쳐, 지역사회의 사각지대를 살피고 격차를 줄이는 데 기여하고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엑소좀 치료제 분야 바이오 기업들, 국가신약개발사업 과제에 다수 선정 엑소좀산업협의회(EVIA, 회장 최철희)는 회원사인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대표 최철희, 이하 일리아스)와 엠디뮨이 2024년 1차 국가신약개발사업 ‘글로벌 진출 및 파트너링 촉진을 위한 우수 신약개발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고 6월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보유한 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진출 등을 촉진하고 임상 개발 역량 강화 및 신약 창출을 달성하기 위해 국가신약개발재단(KDDF)에서 추진하고 있다. 또 다른 회원사인 엑솔런스는 지난해 11월 2023년 3차 국가신약개발사업에 선정돼 과제를 수행 중이다.엑소좀은 세포 간 신호 전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작은 소포체로, 세포로부터 배출돼 주변의 다른 세포에 다양한 생물학적 활성 물질을 전달할 수 있다. 이러한 엑소좀을 활용해 특정 약리약물을 탑재해 원하는 조직이나 세포로 약물이 전달되게 함으로써 부작용은 줄이고 치료 효과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특히 엑소좀의 경우 기존 방법으로는 전달하기 어려웠던 단백질 및 유전물질 등 다양한 생체 활성물질을 원하는 조직이나 세포내로 전달이 가능케 함으로써 유망한 차세대 약물전달 기술로 여겨지고 있다.일리아스와 엠디뮨은 엑소좀 내부에 약리 물질을 탑재할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작은 충격에도 뼈가 쉽게 ‘뚝’ⵈ 골다공증 예방하는 생활습관 3가지 최근 급격한 고령화로 골다공증 골절의 연간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다. 골다공증 골절은 노인 삶의 질을 크게 하락시키고, 조기 사망 위험을 높인다. 초고령화에 대비해 골다공증과 이를 예방하는 생활습관에 대해 순천향대 부천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조윤영 교수와 알아본다. 골다공증은 ‘뼛속에 구멍이 많이 생긴다’는 뜻으로, 뼈의 양이 줄어들고 약해져 골절 위험이 증가하는 상태를 의미한다. 30~35세부터 골량이 점점 줄어들며, 여성은 50세 전후 폐경기에 들어서면 뼈가 생성되는 속도보다 파괴되는 속도가 빨라져 골량이 급격히 감소한다. 골다공증은 대개 증상이 없어 골절이 발생하고 알게 되는 경우가 많다. 외상이 없더라도 골밀도 소실로 척추가 체중을 지탱하지 못해 척추 앞부분이 주저앉아 키가 감소하기도 한다. 짧은 기간 키가 눈에 띄게 감소한다면 골다공증성 골절을 의심해 봐야 한다. 골다공증이 심하면 일상적 활동에도 쉽게 골절이 발생할 수 있으니, 바닥에 주저앉거나 무거운 물건을 드는 등 동작을 주의해야 한다. 골다공증의 진단은 골밀도 검사(T-score)를 통해 이루어지며, 골다공증 전 단계인 골감소증과 골다공증으로 구분한다. 대퇴부, 요추의 T-score가 –1.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