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0.3℃
  • 구름조금강릉 -0.8℃
  • 구름많음서울 3.7℃
  • 흐림대전 2.7℃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0.7℃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3.1℃
  • 구름많음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1.1℃
  • 흐림보은 2.0℃
  • 맑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전남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전자동 약품분배캐비닛 시스템 도입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안영근)은 응급의료센터 환자에게 정확하고 신속하게 약품을 투여하는 등 효율적으로 약품관리가 가능한 전자동약품분배캐비닛 시스템 인티팜(INTIPharm)을 도입했다. 

전남대병원 응급의료센터는 지난 2001년 광주권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된 이후 광주는 물론 전라남·북도 지역에서 이송되는 응급환자의 최종 치료를 담당하는 거점병원이다. 위급한 환자들이 끊임없이 몰려들지만 응급이나 추가로 처방되는 약품을 신속하게 공급해야 한다는 부담감으로 직원들의 업무 가중이 심했다.

이에 따라 전남대병원 응급의료센터는 사전에 등록된 권한자의 지정맥 인증(손가락 정맥 박동으로 개인을 식별하는 기술) 후 처방에 따른 약품을 자동으로 인출 관리가 가능한 전자동 약품분배캐비닛 시스템(ADC·Automated drug Dispensing Cabinet)을 도입했다. 마약류 안전관리를 위한 ADC 시스템은 지난 2021년 이미 도입해 사용 중이다. 

ADC 시스템은 응급의료센터 내 약품이 담긴 캐비닛에서 지정맥 인증한 후 환자의 처방 데이터를 입력하면 전산 시스템과 연동돼 곧바로 약을 받을 수 있다. 

특히 권한자 인증에 의한 자동 배출을 통해 투약 오류를 방지할 수 있으며, 약품 보관에서 투약까지의 전 과정에서 정확성과 안전성이 확보되는 것은 물론 실시간 추적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약국 또한 응급수시 약품 불출 관련 업무가 감소하고, 의약품 추적관리를 통해 약품 관련 업무도 전산으로 가능함에 따라 약품 분배에 소모되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게 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