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중년안 방치하면 시야 불편, 눈 피로감 등 시 생활 저하

눈은 다른 신체 부위보다도 노화의 진행 속도가 빠른 부위 중 하나다.

그 눈의 노화로 인해 시력이 저하되면서 찾아오는 증상이 중년안이다. 중년안은 나이가 들면서 근거리 사물의 초점을 맞추는 수정체의 탄력성이 떨어지고 이로 인해 조절력이 감소되어 생긴다. 먼 거리를 볼 때는 별 이상이 없지만 가까운 거리를 볼 때 시야가 흐릿해지게 된다. 책이나 신문 스마트폰 등 작은 글씨나 사물 등을 보는 것이 어려워 일상 생활에 불편을 겪는다.

과거에만 해도 50대 이후부터 노안 증상을 경험하는 것이 보통 이었지만 최근에는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의 과도한 사용 등 좋지 않은 생활 습관으로 30대에도 노안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중년안이 찾아오는 연령이 40대중후반에서 30대중후반으로 빨라지고 있다.

직장인 A씨(38)는 요즘 컴퓨터 글씨가 흐릿하게 보여 업무에 지장을 느낄 만큼 불편하고 스트레스를 받기도 한다고 고충을 털어놓았다. 주변의 권유로 누진안경을 고려하고 있지만 평소 안경을 써본 적이 없는 그는 어색하고 불편할 것 같아 착용 여부를 고민하고 있다.

A씨처럼 중년안이 오면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전문가인 안경사는 조기에 누진안경을 착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중년안을 방치하면 스마트폰, 컴퓨터, 독서 등의 일상 생활에 지장을 초래하기에 시 생활의 질이 떨어지고 눈이 쉽게 피로해져 눈 건강에도 좋지 않다. 평소에 안경을 쓰지 않는 경우, 누진안경이 처음엔 불편하지만 적응이 되면 눈의 피로감도 현저히 줄어들어 시 생활의 만족감이 높아진다. 또, 누진안경 적응은 중년안 초기에 경험하는 것이, 진행이 많이 된 상태에서 착용하는 것보다 쉽게 적응이 가능하다.

안경렌즈 종합 브랜드사 케미렌즈는 컴퓨터 사용 빈도가 높은 30~40대 사무직 직장인들에게 적합한 입문용 누진렌즈 `케미 3040’을 선보이고 있다. 40~50대에 중년안 또는 50대이후의 노안자중에 누진렌즈를 처음 착용하는 사람을 위한 입문용 누진렌즈 `케미제로’도 공급하고 있다.

케미렌즈 관계자는 “근거리 시야 불편감을 처음 느끼는 3040 연령층의 경우 입문용 누진렌즈에 적응을 하다가 40대 후반, 50대를 접어들면서, 본격적인 안구 조절 힘 부족이 많이 발생하면 `케미 매직폼’ 누진렌즈 시리즈 등의 일반 누진렌즈로 바꿔 자연스럽게 누진안경에 대한 적응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종류도 다양한알레르기성, 유행성, 세균성 결막염.. 뭐가 다를까? 봄은 야외활동 하기 좋은 계절이지만, 황사와 미세먼지, 꽃가루 등이 늘어나고 온도가 올라가면서 번식하는 세균과 바이러스 등으로 인해 결막염 환자가 많아지는 때이기도 하다. 2022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1, 2월 약 37만 명에서 4월 약 66만 명으로 결막염 환자가 약 79%나 증가했다. 결막은 눈꺼풀의 안쪽과 안구의 가장 바깥쪽을 덮고 있는 얇고 투명한 점막으로 눈물의 점액층을 생성하고, 안구 표면을 보호하는 면역기능에 관여하며, 미생물 등의 외부 물질로부터 눈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결막염은 결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충혈, 가려움, 건조함, 통증 등의 증상을 일으켜 일상생활에 지장을 준다. 원인에 따라 알레르기성, 유행성(바이러스성), 세균성으로 나뉘는데 증상만으로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알레르기 반응은 외부 물질(알레르기 항원)에 우리 몸의 면역계가 과도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선천적 또는 후천적으로 나타나며, 알레르기 결막염은 결막에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접촉하면서 발생한다. 그중에서도 계절성 알레르기 결막염은 다양한 공기매개 알레르기 항원과 연관되어 있으며, 봄에는 황사와 미세먼지, 꽃가루 등이 대표적인 유발 항원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