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맑음동두천 27.0℃
  • 맑음강릉 20.1℃
  • 맑음서울 28.2℃
  • 맑음대전 25.5℃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17.6℃
  • 구름조금광주 25.9℃
  • 맑음부산 20.6℃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3.1℃
  • 맑음강화 21.8℃
  • 맑음보은 22.6℃
  • 맑음금산 25.4℃
  • 구름조금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18.6℃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치아가 뿌리째 빠진 경우는,치아 외상 중 가장 응급상황… 빨리 치과 방문 해야

서울대치과병원 김욱성‧한정준 교수와 알아보는 치아 응급상황별 대처 방법

5월은 어린이날, 부처님오신날 등 각종 공휴일로 이른바 ‘황금연휴’가 이어진다. 또, 화창한 날씨와 가정의 달을 맞아 국내외 가족여행을 떠나는 경우도 많다.

그런데 연휴기간에 여행지에서 치아가 부러지거나 수복물이 빠지는 등의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나아가 국내가 아닌 해외에서 이런 일이 발생한다면 고려할 수 있는 응급처치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오늘은 서울대치과병원 원스톱협진센터 김욱성 교수(치과보존과 전문의), 구강악안면외과 한정준 교수(치과응급진료실장)와 함께 연휴기간에 발생한 치아 응급상황에 따른 대처 방법을 알아본다.

먼저, 과거에 치료받았던 수복물이나 보철물 등의 치과재료가 빠지거나 부러진 경우에는 해당 재료를6 버리지 말고 지참해 치과에 내원하는 것이 좋다. 탈락한 치과재료는 경우에 따라 활용이 가능하거나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치아의 위치가 변하지 않고 단순히 치아 머리 부분이 부러졌을 때는, 부러진 치아 조각을 식염수에 담근 상태로 치과에 내원하면 된다. 부러진 치아 조각이 활용 가능할 경우, 치료가 훨씬 수월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에, 치아 위치가 변한 때는 가급적 빨리 치과에 내원해 치아 재위치는 물론 후속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특히, 유치가 아닌 영구치가 뿌리째 빠진 경우에 대해 김욱성 교수는 “치아 외상 중 가장 응급에 해당하는 상황”이라며, “빠진 치아를 찾고, 치아 뿌리쪽이 아닌 치아 머리 부분을 잡고 치아가 빠진 위치에 넣어줘야 한다”라고 권했다.

이어 김 교수는 “치아가 더러울 경우 우유, 식염수 또는 타액(침)으로 부드럽게 헹구고 원래 치아 자리에 넣는 것이 좋다”라며, “이후 가능한 빨리 치과에 방문해 후속 조치를 받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사고 현장에서 이러한 처치가 불가하거나 치아를 재위치 시키는 과정에서 추가적인 손상이 우려되는 경우 혹은 치아 뿌리가 온전하지 않은 경우에 김욱성 교수는 “빠진 치아를 우유, 식염수 또는 타액이 담긴 보관용액에 넣어 즉시 혹은 가능하면 60분 이내 치과에 내원해 진단 및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라고 전했다.

만약 해외에서 이 같은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귀국 후 치료를 받아도 되는 경우도 있지만, 치아 위치가 변한 경우나 치아가 뿌리째 빠졌을 때는 현지에서라도 치과에 방문 후 진단과 응급처치를 받을 필요가 있다.

치통이 너무 심할 때는 ▲진통제 복용 ▲찬물이나 얼음 머금고 있기 ▲너무 뜨겁거나 자극적인 음식 피하기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 그러나 해당 조치들의 효과는 일시적이기 때문에, 치과 내원 후 치통의 원인을 파악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입술이나 혀가 찢어지는 경우도 있는데, 가장 흔한 원인은 넘어지거나 음식물을 씹을 때 실수로 깨무는 것이다.

이때, 소독된 거즈 등이 있다면 출혈 부분을 확인하고 압박해 지혈하되, 거즈 대신 깨끗한 천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압박 지혈을 할 때, 지혈이 됐는지 여부를 너무 자주 확인하기보다는 10분 정도 압박 후 확인하는 것이 좋다.

한정준 교수는 “대부분 입술이나 혀의 찢어짐이 표면에 국한된 경우 봉합 없이도 대체적으로 잘 치유된다”라며, “하지만 ▲상처 깊이가 깊거나 ▲상처가 벌어지거나 ▲오염원이 상처에 존재할 경우 잘 낫지 않고 감염 등의 위험에 처할 수 있고 드물게는 입술 변형이 야기될 수 있다”라고 전했다.

발치 혹은 임플란트 수술 후에 피가 계속 날 때도 우선적으로 압박 지혈이 필요하다. 마찬가지로 소독된 거즈 등을 이용해 피가 나는 부위에 압박을 하는데, 해당 부위를 지속적으로 건드리거나 문지르는 경우 다시 출혈이 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한 교수는 “출혈이 지속되거나 혀 밑 또는 턱 밑 등의 붓기가 증가하는 경우, 이로 인해 연하곤란(삼킴 장애)이나 호흡곤란 등의 위급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라며, “이때는 치과응급진료실을 찾아 정확한 평가와 처치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김욱성 교수는 “치아 외상은 다양한 상황에서 예기치 못하게 발생할 수 있지만, 술에 취한 상태에서 자전거나 전동킥보드 등을 운전해 사고가 나면서 발생한 경우들도 있으므로 음주운전은 절대 금물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교수는 “치통의 원인이 다양하게 있을 수 있지만, 충치를 방치해서 생긴 치수염에 의한 통증이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는 본인의 철저한 구강위생관리와 더불어 적절한 치과 치료 및 주기적 치과 검진을 통해 예방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운동할 때 심한 가슴 압박 느껴진다면... '이질환' 의심? 최 씨(69세, 남성)는 최근 운동할 때마다 가슴에 심한 압박감을 느꼈다. 쉬면 금방 나아져 가볍게 생각했지만, 움직이면 다시 증상이 생겨 병원을 찾았다. 검사 결과, 심장 근육에 혈류를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좁아지는 협심증으로 진단됐다. 최 씨는 3개의 관상동맥이 모두 좁아져 심장에 새 혈류 공급 경로를 만드는 ‘관상동맥우회술’을 받았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심장혈관흉부외과 박유경 교수와 ‘관상동맥우회술’에 대해 알아본다. 관상동맥우회술은 심장 근육에 혈류를 공급하는 혈관인 관상동맥이 막히거나 좁아져 심장 근육으로의 원활한 혈액 공급이 안 될 때, 우회로를 만들어 혈류를 개선하는 수술이다. 관상동맥우회술은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Percutaneous Coronary Intervention, PCI)과 상호 보완적인 관계에 있는 치료법이다. 심장에 혈류를 공급하는 3개의 관상동맥에 심각한 협착이 있거나, 좌주간부 관상동맥에 유의한 협착이 있거나, 기저질환으로 당뇨병이 있거나, 좌심실 기능 저하가 있는 경우 관상동맥우회술을 우선으로 고려한다. 관상동맥우회술이 필요한 주요 관상동맥질환 중 하나는 가슴의 압박감이나 답답함을 특징으로 하는 협심증이다. 협심증은 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