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8.7℃
  • 박무서울 14.6℃
  • 구름많음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14.2℃
  • 흐림울산 15.8℃
  • 구름조금광주 16.9℃
  • 구름많음부산 17.8℃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4.6℃
  • 구름많음보은 13.1℃
  • 흐림금산 15.4℃
  • 구름많음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1.7℃
  • 맑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보건단체

한-인도 의료산업 허브 도약

케이메디허브·IKCRI 양국 기술교류 교두보 위한 협약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는 인도를 직접 방문해 한-인도 연구혁신센터(IKCRI)와 업무협약을 맺고, 대한민국과 인도 간 제약·의료기기 산업 교류를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케이메디허브는 국내 의료산업 활성화를 위해 복지부·과기부·산업부 등 정부부처와 대구시·경북도 등 지자체가 지원하는 공공기관이다. 국내 의료산업의 취약점인 연구개발을 지원해왔으며, 양 이사장 취임 후 기업의 해외 시장진출 지원에도 역점을 두고 있다. 이에 2년 전부터 독일·아랍에미리트·도미니카공화국·태국·인도네시아와도 교류중이다.

한-인도 연구혁신센터(India Korea Center for Research and Innovation, IKCRI, 센터장 김영호)는 2018년 한국과 인도 정상회담 합의로 양국 과학기술 협력 약속에 따라, 2020년 12월 뉴델리에 설립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이다. 대한민국 정부의 12대 국가전략기술 중 첨단바이오 분야 한-인도 과학기술 협력 지원을 위해 케이메디허브와 협약을 추진했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향후 공동 국제과제 기획, 정보 공유, 국내 의료기업의 인도시장 진출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케이메디허브가 주최하는 국제의료기술박람회 ‘KOAMEX 2024’ 기간 중 6월 22일(토) 인도 현지를 연결해 ‘인도 첨단바이오 및 의료기술 동향과 한-인도 과학기술 협력’을 주제로 김영호 IKCRI 센터장 강연도 추진하기로 했다. 인도 시장에 관심있는 누구나 신청하면 참가할 수 있다.

인도는 세계 제약시장의 13%를 차지할 만큼 막강한 바이오 시장이다. 최근 인구 15억명을 돌파하면서 중국을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가장 많은 국가로 부상했다. 실제 미국을 제외하고 FDA 인증 의약품이 가장 많은 국가이기도 하다.

전세계 백신의 50% 이상이 인도에서 생산된다. 인도 제약업 수출 규모는 연 240억 달러, 수입은 약 70억 달러라 제약산업은 인도의 효자산업이다.

최근 중국과 국경분쟁을 일으키면서 인도는 의료시장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이에 케이메디허브와 IKCRI는 발빠르게 대한민국을 알리기로 했다. 게다가 최근 K-POP, K-드라마 열풍으로 인도 내 한국 이미지도 매우 좋다.

인도와의 제약산업 교류는 적은 비용으로 좋은 결과를 도출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 인도 대학들은 미국 보스턴 등과 활발히 공동연구를 펼치고 있고, 인도를 거치면 미국은 물론 유럽·아프리카·중동 진출도 용이하다.

주인도대사관 조성중 상무관은 “인도는 임상시험이 용이하며 대규모 복제약 제조시설을 구축하고 있는 나라”라며 “한국의 첨단의료 신약 기술이 인도의 우수한 복제약 제조시설 등 강점들과 결합하여 큰 시너지를 내고 좋은 성과들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주인도대사관 정진현 과학관은 “바이오분야는 올해 3월 한·미·인도 첨단기술대회(CET)에서 협력방안을 논의한 대표적 전략기술 분야이다. 합성생물학, 신약개발 등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가교역할을 하겠으며, 케이메디허브와  IIT Delhi 공동연구 등 실질적 협력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도 제약시장이 이렇게 성공한 밑거름은 탄탄한 의과대학과 풍부한 연구인력 덕분이다. 이에 케이메디허브는 IIT 델리 등 많은 대학을 방문했다.

 IIT 델리(Indian Institute of Technology Delhi, 인도공과대학 델리)는 IT강국 인도의 대표 공과대학이다. 인도에서는 IIT 델리에 떨어진 학생이 스탠포드나 MIT에 진학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자부심이 높다. 1961년 설립됐다. 랑간(Rangan) 총장은 “헬스케어와 바이오 테크놀러지에 특히 관심이 높다. 온오프라인 포럼을 열어 케이메디허브와 공동연구를 희망한다”고 했다.

심바이오시스 대학(Symbiosis International University)은 재학생 4만명, 950 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을 보유하고 있다. 의료영상분석센터의 센터장인 보로티카(Bhushan Borotikar) 교수는 “우리는 특히 불임연구에 큰 투자를 하고 있다. 인도는 불임이 사회문제다. 심바이오시스대학은 ‘The world is one family’를 목표로 하기 때문에 외국과의 활발한 협력을 지지한다. 케이메디허브와 언제든 화상회의와 협력을 원한다”고 밝혔다.

말라비야 국립공대(Malaviya National Institute of Technology Jaipur) 패디(Padhy) 총장은 “우리는 한국 공공기관과의 협력을 원한다. 케이메디허브의 의료기술시험연수원도 흥미롭고 인력교류도 희망한다”고 말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인도는 서민들에게 파는 약값이 일반제품의 1/10 수준으로 저렴하다. 선파마(SUN PHARMA) 등 우수한 제약기업도 있고, 대학과 연구소들은 미국 보스턴과 활발히 교류한다. 그러다보니 유럽이 의료관광 오는 나라가 인도다. 국내 의료산업이 세계로 뻗어가는 가장 효과적인 길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염증성 장질환, 고혈압·당뇨처럼 평생 관리하는 질병으로 인식해야 염증성 장질환은 장에 생기는 심각한 만성 염증으로 복통, 설사, 혈변, 체중 감소 등이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모든 연령대에서 발생할 수 있지만, 20~40대의 젊은 환자들이 50% 이상을 차지하고, 10대에서 발병하는 사례도 많다. 염증성 장질환의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유전적 요인에 식이, 면역, 장내세균 등 여러 가지 환경적인 요인이 작용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나수영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염증성 장질환 클리닉)는 “염증성 장질환은 병명 때문에 흔히 일반적인 장질환을 떠올리기 쉽지만, 염증성 장질환은 원인을 알 수 없고 만성적인 경과를 보인다는 점에서 엄연히 다른 질환이다”며 “일반 장질환은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의해 유발되는 장염으로 대부분 일시적으로 나타나지만 염증성 장질환은 6개월 이상 장시간에 걸쳐 만성적으로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5월 19일 ‘세계 염증성 장질환의 날’을 맞아 나수영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의 도움말로 염증성 장질환의 관리와 치료에 대해 알아본다. ◇대표 질환은 궤양성대장염·크론병·베체트장염… 고혈압·당뇨처럼 꾸준한 관리 필요= 염증성 장질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