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21.2℃
  • 흐림서울 22.6℃
  • 대전 22.4℃
  • 박무대구 23.8℃
  • 박무울산 22.5℃
  • 흐림광주 22.2℃
  • 부산 23.3℃
  • 흐림고창 21.9℃
  • 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1.3℃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입 벌릴 때 잘 벌어지지 않거나, 소리가 나거 '턱관절장애'...성인 10명 중 1명 이상 경험

이명·두통·우울·심혈관질환 있으면 유병률 높아

턱관절장애는 입을 벌릴 때 잘 벌어지지 않거나, 소리가 나거나, 통증이 있는 상태를 말한다. 먹고, 말하는 데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일상생활이 어렵고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진다. 이상 습관이나 과도한 스트레스, 부정교합, 외상 등 다양한 원인이 관여돼서 발생하기 때문에 치료도 쉽지 않다. 강동경희대학교치과병원 구강내과 박혜지 교수와 함께 턱관절장애의 증상과 치료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입 벌리거나 음식 씹을 때 통증 유발 

턱관절은 아래턱뼈와 머리뼈 사이의 관절원판으로, 근육과 인대로 둘러싸여 있다. 턱관절장애는 턱관절 주변 조직에 염증이 생기거나, 관절 자체가 탈구되어 통증, 기능이상이 발생한 상태를 말한다. 처음에는 입을 벌릴 때 미세한 통증이 나타나기 시작했다가, 심해지면 입을 벌리거나 딱딱한 음식을 먹을 때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통증은 턱이나 귀, 머리나 얼굴 부위에서 나타나며, 나중에는 치아의 맞물림이 틀어지고 안면 비대칭도 생길 수 있다. 또, 입을 끝까지 벌리지 못하는 상태가 지속될 수 있고, 턱을 움직일 때 모래 갈리는 소리가 나기도 한다.  

  

성인 12%에서 턱관절장애 증상 1개 이상 경험 

턱관절장애는 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 중 하나다. 실제로 최근 발표된 강동경희대학교치과병원 박혜지 교수의 〈연령과 성에 따른 성인 턱관절 장애 환자의 동반 질환 연구〉에 따르면 19세 이상 80세 미만 성인 17,800명 중 약 12%에서 턱관절장애 증상 중 적어도 1개 이상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이상기능습관, 과도한 스트레스 등 다양한 원인 

턱관절장애는 원인이 다양하다. 그중에서는 이상기능습관이 가장 흔한데, 이를 악물거나, 이갈이를 하는 것, 입술을 깨무는 행동을 반복적으로 하는 것이다. 이러한 습관이 턱관절에 악영향을 주면서 장애가 발생하게 된다. 이와 함께 다양한 질환이 동반될 수도 있는데 박혜지 교수의 〈연령과 성에 따른 성인 턱관절 장애 환자의 동반 질환 연구〉에 따르면 이명이 있거나 두통, 우울, 허혈성 심질환, 수족냉증이 있을 때 턱관절장애 유병률이 높았다. 실제로 턱관절장애 환자들은 두통, 이명, 신경통을 많이 호소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