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1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배너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의료법 개정안 놓고 의,한의계 공방 가열

의협, "현행 의료체계 부정하면서 한의계 이익 부합하는 법안 일방적 옹호" 비난 ...한의협, "의료법 개정 찬성 의협 주장 터무니 없다" 반박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의료법 개정안 놓고 의료계와 한의계간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의원 입법으로 촉발된 의료법 개정안을 놓고 양측이 한발 양보없이 사생결단식 공방을 이어가는 것은 현안의 중대성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의료계의 입장 발표에 한의계가 날선 비판을 가하면 다시 의협이 주축이 된 의료계가 재반박 하는 등 사실상 진흙탕 싸움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더구나 이를 중재해야할 보건복지부는 양측의 주장에 대해 사실상 손을 놓고 있어 이들의 공방은 입법과정을 거치면서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지난 6일 의협의 “우리나라 면허체계를 부정하고 무면허 의료행위를 조장하는 의료법 개정안을 즉각 철회하라”라는 입장 발표 이후, 7일 이에 대한 한의협의 성명 발표와 관련해, 대한의사협회(회장 추무진)는 재반박 입장을 발표했다.


의협은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은 불법임에도 현행 의료체계를 부정하면서 한의계의 이익에 부합하는 법안에 대해 일방적으로 옹호하고, 의협의 합리적 의견 제시에도 상대 직역을 자극적으로 비난하는 행태에 대해 참담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지난 수십 년간 현대의학과 한의학으로 이원화된 의료체계에서 의료행위와 한방의료행위가 각각의 영역에서 이루어져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해 왔음에도, 현행 의료시스템에 엄청난 파장을 가져올 수 있는 첨예한 사안에 대해 사회적 합의 과정이 없이 법안 하나로 이를 재단하려 하고 이에 무분별하게 동조하는 것은 우리나라 의료체계의 역사를 부정할 뿐만 아니라 향후 국민의 건강권을 심각하게 훼손하게 될 것이라고 의협은 우려했다.

 

또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이 한의사의 면허범위 이외의 불법행위가 명확한 것은 물론 지난해 1월 한의계를 대표하는 한의협 회장의 현대의료기기인 골밀도 측정기 시연에서 오진을 한 사례 비추어 보면,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이 얼마나 큰 국민적 위해를 가하게 될 것인지를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음에도 한의협의 지속적인 무면허 의료행위 조장에 경악을 금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의협은 노인외래정액제 개선을 위해 의정협의체 논의, 국회에 대안 제시 및 협의, 대국민 홍보, 시민사회단체 설득 등을 통해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지난 8. 9.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에 노인외래정액제 개선이 포함되었음에도, 한의협은 최소한의 노력과 대안도 없이 의협과 동일하게 적용해달라고 요구하는 것이야 말로 직역 이기주의의 극치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의협 김주현 대변인은 “이번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 의료법 개정안에 대한 의협의 반대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라는 대의명분이 분명 존재하고 현행 의료체계를 송두리째 뒤흔드는 사안으로 대다수의 국민이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의협은 타 직역의 의료영역을 침범하는데 매몰되어 국민의 건강권 및 진료권을 침해할 것이 아니라 한의학의 안전성 및 유효성 확보에 주력해 근거기반의 한의학을 세우는데 매진하는 것이 국민과 한의계를 위하는 것임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심사평가원, ‘2017대한민국 소프트웨어 대전’ 참여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은 9월 14일(목)부터 16일(토)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대한민국 소프트웨어대전’에 참여한다. 심사평가원은 전시관에서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을 활용한 의료이용지도 및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등을 제공하여, 방문객들이 보건의료분야 공공소프트웨어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는 본인인증 후 개인별 의약품 복용내역을 실시간 조회하여 건강관리에 활용하는 대국민 맞춤형 서비스로, 방문객이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현장부스에 터치스크린 방식 키오스크를 설치하고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관련 애니메이션도 상영할 계획이다.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http://opendata.hira.or.kr)은 심사평가원이 인터넷을 통해 제공하는 보건의료통계정보로, 방문객은 전시관에 설치된 PC로 현장에서 직접 접속하여 우리동네 병원정보 등 각종 의료관련 통계정보를 체험해 볼 수 있다. 아울러, 전시관에서는 심사평가원의 심사시스템, 병원평가정보, 보건의료자원 통합신고포털에 대한 소개 영상을 상영하고, 방문객에게 소


한국엘러간,전 직원 건강한 사랑 나눔 실천 한국엘러간(대표이사: 김은영)은 지난 8일 서울 목동 종합 운동장에서 창립 22주년을 맞아 ‘당당한 삶을 위한 대담한 도전(Bold for Life)’이라는 주제로 임직원들 모두 한 자리에 모여 창립기념일을 축하하는 ‘올투게더 데이(Altogether Day)’ 행사를 가졌다. 한국엘러간의 ‘올투게더 데이’는 한 해 동안 수고한 엘러간 임직원의 노고에 대한 감사와 회사의 비전을 함께 나누는 뜻깊은 창립기념일 행사이다. 지난해에는 시각장애우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난방비를 지원한데 이어 올해는 임직원들 간의 소통과 화합을 확인하는 스포츠 행사와 함께 소외 계층을 위한 기부금 마련 프로그램까지 진행해 그 의미를 더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엘러간 임직원 140여 명이 ‘올투게더 데이’ 이름처럼 모든 구성원이 하나가 되어 참여할 수 있는 스포츠활동이 진행되었다. 또한 한국엘러간 임원들이 지난 3개월 동안 임직원 화합 및 문화활동 프로그램 일환으로 열심히 일해 준 직원들의 노고에 대한 고마움을 담아 사단법인 우리술문화원과 함께 정성스럽게 빚은 가양주를 전하였다. 무엇보다 이번 창립기념일 행사는 각 프로그램마다 기부금을 마련하는 나눔을 실천, 직원들의 참여 열기가 뜨거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의료법 개정안 놓고 의,한의계 공방 가열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의료법 개정안 놓고 의료계와 한의계간 공방이가열되고 있다. 의원 입법으로 촉발된 의료법 개정안을 놓고 양측이 한발 양보없이 사생결단식 공방을 이어가는 것은 현안의 중대성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의료계의 입장 발표에 한의계가 날선 비판을 가하면 다시 의협이 주축이 된 의료계가 재반박 하는 등 사실상 진흙탕 싸움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더구나 이를 중재해야할 보건복지부는 양측의 주장에 대해 사실상 손을 놓고 있어 이들의 공방은 입법과정을 거치면서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지난 6일 의협의 “우리나라 면허체계를 부정하고 무면허 의료행위를 조장하는 의료법 개정안을 즉각 철회하라”라는 입장 발표 이후, 7일 이에 대한 한의협의 성명 발표와 관련해, 대한의사협회(회장 추무진)는 재반박 입장을 발표했다. 의협은"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은 불법임에도 현행 의료체계를 부정하면서 한의계의 이익에 부합하는 법안에 대해 일방적으로 옹호하고, 의협의 합리적 의견 제시에도 상대 직역을 자극적으로 비난하는 행태에 대해 참담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지난 수십 년간 현대의학과 한의학으로 이원화된 의료체계에서 의료행위와 한방의료행위가 각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