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18.9℃
  • -강릉 28.9℃
  • 박무서울 20.5℃
  • 박무대전 22.1℃
  • 연무대구 25.6℃
  • 맑음울산 25.2℃
  • 박무광주 23.9℃
  • 연무부산 25.0℃
  • -고창 19.9℃
  • 구름조금제주 22.5℃
  • -강화 18.6℃
  • -보은 21.4℃
  • -금산 21.7℃
  • -강진군 24.2℃
  • -경주시 25.5℃
  • -거제 24.2℃
기상청 제공

高大 정형외과 오종건 교수, 골절 치료로 세계적 인정...최우수 논문상 연달아 수상

연구업적 및 수상경력 등 인정받아 골절치료교육의 메카로 부상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정형외과 오종건 교수가 세계적으로 골절치료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오종건 교수가 이끄는 정형외과 외상팀(조재우 교수, 여도현, 김범수 전임의 )이 대한골절학회에서 2017년, 2018년 연달아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지난 2년간 ‘경골 고평부 후외측 골편 고정에 대한 새로운 수술도달법과 고정방법’을 주제로 국제 학술지에 3편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이번 골절학회에선 그 후속 연구로 다시 한 번 최우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오 교수의 논문은 경골 고평부 후외측(정강이뼈 상단부 중 안쪽) 골절 치료에 대한 연구이며, 90명의 CT 영상을 3차원 시뮬레이션영상 프로그램으로 구현해 치료재료인 금속판의 종류에 따른 지지되는 면적 차이를 비교 측정했다. 그 결과 전통적인 치료법인 직각 금속판 대신에 15° 후방각 금속판을 활용 시 지지면적이 넓어지는 효과가 있음을 밝혀 학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종건 교수는 “정강이뼈는 앞쪽이 얇은 피부로만 덮여 개방성 골절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부위”라며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난제로 여겨지는 고평부  후외측 골절 치료 고정법에 대해 새로운 수술법을 제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골 고평부 골절은 관절 내 골절로 무릎 기능 회복을 위해서는 후외측 골편을 잘 맞춘 후 단단한 고정이 치료의 핵심이다. 하지만 후외측부는 주요 신경과 혈관에 인접함과 동시에 많은 근육들 때문에 시야도 좁고 도달하기 어려워 고정이 매우 어려웠다.


오 교수는 “이번 연구는 치료 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전외측 도달법을 개선해 신경, 혈관손상 없이 후외측 골편을 고정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으며,후속 연구로 객관적 수치로 전외측 고정법의 지지 정도를 제시한 것 "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종건 교수는 조재우 교수와 함께 2016년 북미외상학회지(Journal of Orthopedic Trauma)에 발표한 ‘개량된 전외측 도달법’로 일본과 중국 골절학회에서 초청 강연을 했으며, 최근 초청된 두바이와 스위스 학회에서는 미국, 유럽등의 저명한 외상 전문가들 앞에서 사체를 이용해 수술 방법을 시연하여 많은 국제 의료진들로부터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


고대 구로병원의 골절치료 역량에 대한 명성은 세계에 알려져서 아시아권에서 의학계를 이끌 우수한 의료진들이 장학금을 받아 방문하는 골절치료 교육의 메카로 발돋움 하고 있다.


구로병원은 On Site Trauma fellowship 프로그램, AO Trauma(세계 골절치료 학회) fellowship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연중 외국 의료진에게  골절치료 교육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더불어 대한 골절학회에서 운영하는 Traveling fellowship 지정돼, 지난 2년간 일본, 태국의 골절학회에서 선발된 의료진들이 오종건 교수를 찾아와 골절 수술 및 치료 연수를 받았다.


오종건 교수는 “국내외적으로 인정받은 대한민국의 높은 골절치료 수준을 널리 알리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와 교육을 통해 국내 골절치료 수준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한편 오종건 교수는 2014년부터 보건복지부로부터 지정된 중증외상 전문의 수련센터장으로 담당하며 외상전문의 육성에 앞장서고 있으며, 외상환자의 생존률을 높이기 위한 체계적인 프로세스 구축에도 힘쓰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피 한 방울로 췌장암 조기 진단 가능...JW홀딩스, 세계 최초 췌장암 진단 기술 日 특허 획득 JW홀딩스가 일본 특허청으로부터 췌장암 조기진단 기술에 대한 신규성을 입증 받았다. JW홀딩스(대표 한성권)는 간단한 혈액검사만으로 췌장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세계 최초 ‘다중 바이오마커 진단키트’ 원천기술에 대한 일본 특허를 취득했다고 7일 밝혔다. JW홀딩스의 원천기술은 췌장암 초기와 말기 환자에서 각각 발현되는 물질을 동시에 활용해 암의 진행 단계별 검사가 가능한 혁신적인 진단 플랫폼으로 연세대 백융기 교수팀이 개발했다. 지금까지 췌장암 말기 환자에서 주로 반응하는 암 특이적 항원 ‘CA19-9’를 검사하는 방법은 있었지만, 초기 환자군에서 나타나는 ‘CFB(보체인자B)’로 췌장암을 진단하는 원천기술 보유사는 세계에서 JW홀딩스가 유일하다. JW홀딩스는 췌장암 조기진단 원천기술과 관련해 국내 특허는 지난 2016년 취득했으며 미국, 중국, 유럽에도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JW홀딩스 관계자는 “조기 췌장암 진단 기술에 대한 일본 특허 등록으로 글로벌 고부가가치 체외진단 시장 진입에 유리한 입지를 다지게 됐다”며 “앞으로도 JW바이오사이언스를 통해 혁신적인 고부가가치 체외진단 인프라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세대 백융기 교수는 지난

高大 정형외과 오종건 교수, 골절 치료로 세계적 인정...최우수 논문상 연달아 수상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정형외과 오종건 교수가 세계적으로 골절치료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오종건 교수가 이끄는 정형외과 외상팀(조재우 교수, 여도현, 김범수 전임의 )이 대한골절학회에서 2017년, 2018년 연달아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지난 2년간 ‘경골 고평부 후외측 골편 고정에 대한 새로운 수술도달법과 고정방법’을 주제로 국제 학술지에 3편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이번 골절학회에선 그 후속 연구로 다시 한 번 최우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오 교수의 논문은 경골 고평부 후외측(정강이뼈 상단부 중 안쪽) 골절 치료에 대한 연구이며, 90명의 CT 영상을 3차원 시뮬레이션영상 프로그램으로 구현해 치료재료인 금속판의 종류에 따른 지지되는 면적 차이를 비교 측정했다. 그 결과 전통적인 치료법인 직각 금속판 대신에 15° 후방각 금속판을 활용 시 지지면적이 넓어지는 효과가 있음을 밝혀 학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종건 교수는 “정강이뼈는 앞쪽이 얇은 피부로만 덮여 개방성 골절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부위”라며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난제로 여겨지는 고평부 후외측 골절 치료 고정법에 대해 새로운 수술법을 제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골 고평부 골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