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7 (토)

  • -동두천 26.5℃
  • -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28.3℃
  • 구름조금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23.7℃
  • 흐림울산 20.2℃
  • 구름많음광주 27.1℃
  • 흐림부산 22.3℃
  • -고창 27.5℃
  • 흐림제주 22.1℃
  • -강화 25.5℃
  • -보은 25.6℃
  • -금산 26.5℃
  • -강진군 27.6℃
  • -경주시 20.7℃
  • -거제 25.2℃
기상청 제공

골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 美임상 3상 본격 돌입

코오롱티슈진, 미FDA측으로부터 임상 3상을 위한 시료사용 허가받아

코오롱티슈진 (대표 : 이범섭, 이우석)은 미국 FDA로부터 임상시료 사용허가(CMC 승인)를 받아 미국 내 임상 3상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코오롱티슈진은 이미 2015년 5월에 임상 3상 계획을 美FDA로 부터 승인받고 美FDA가 제시한 기준에 따라 임상시료 사용허가를 받기위한 공정을 진행해왔다. 이번에 CMC를 승인 받으며 본격적 임상 3상 진행에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되었다.


 CMC는 화학, 제조, 품질관리(Chemistry, Manufacturing, and Controls)를 말하는 것으로 임상시험용 또는 상업용으로 생산된 의약품이 cGMP (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 : 우수의약품 제조, 품질 관리기준으로 美FDA가 인정하는 기준) 규정에 적합하게 제조되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자료다.


 ‘인보사’의 미국 임상 3상은 약 102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50여개 이상의 임상기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코오롱티슈진은 임상병원과의 계약 및 각 병원의 임상시험심사위원회와 임상절차와 협의가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임상환자의 등록과 투여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인보사’는 사람의 정상 동종연골세포와 세포의 분화를 촉진하는 성장인자를 가진 세포를 무릎 관절강 내에 주사로 간단히 투여해 골관절염을 치료하는 바이오신약이다. 국내에서는  작년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신약 품목허가를 받은 후 11월부터 판매에 들어가, 7개월 만에 처방 건수 1000건을 돌파하는 등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해외 시장 진출 또한 활발해서 지난 6월 한 달 동안에만 홍콩과 마카오, 몽골, UAE, 사우디아라비아 등에 코오롱생명과학을 통해 공급을 확정했다.


코오롱그룹 이웅열 회장은 국내 바이오산업의 태동기라고 볼 수 있는 1999년에 한국도 아닌 미국에 먼저 티슈진(현 코오롱티슈진)을 설립했다. 개발 초기부터 세계 시장 공략을 염두에 둔 전략으로 이 회장은 바이오산업이 미래의 중요한 먹거리가 될 것이라 전망하며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후 2000년 티슈진아시아(현 코오롱생명과학)를 설립, 2001년부터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에 임상을 진행하는 등 뚝심 있게 ‘인보사’ 개발을 이어와 2017년 7월 한국 식약처로부터 최종 품목 허가를 획득했고 이번에 미국에서도 성공스토리를 이어나가게 되었다.


코오롱티슈진 이범섭 대표이사는 “이번  美FDA의 결정으로 인보사의 최종 품목허가 승인을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게 되었다”며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현재 치료를 받고 있는 아시아 지역의 환자뿐 아니라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 골관절염 환자들에게 치료제를 공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코오롱티슈진의 ‘인보사’ 미국 임상 3상에는 통증 완화와 기능성개선 효능은 물론 골관절염의 근본 치료제를 뜻하는 DMOAD 지정을 위한 설계도 포함돼 있다. 미국 FDA로부터 DMOAD로 지정되면 세계 최초의 골관절염 근본치료제로 승인됨을 의미한다.


* DMOAD (Disease Modifying OestoArthritis Drugs)
  : 관절 조직의 구조적 개선 또는 질병 진행 억제를 통하여 임상증세를 개선(통증완화, 기능성 개선)하는 근본적인 골관절염 치료제

배너

배너

배너


아파도 너무 아픈 요로결석, 물만 많이 마셔도 예방할 수 있어 갑작스러운 옆구리 통증이 발생하면서 구역질이나 구토 등으로 응급실에 내원하는 환자 중 많은 질환이 요로결석이다. 출산의 고통과 비견된다는 요로결석은 특히 여름철에 발병환자가 많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2016년도 월별 진료인원)에 따르면 7월~9월 요로결석 진료인원이 가장 많았고, 특히 8월에는 최고인원인 43,837명을 기록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는 “여름철 요로결석이 많이 발생하는 원인은 더위로 땀의 배출이 늘어나면서 몸에 수분이 부족해지는 상황이 자주 발생하는데 이때 소변이 농축되어 결석(돌)의 생성이 용이해지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요로결석은 소변이 만들어져 몸 밖으로 배출되는 통로인 신장, 요관, 방광 등의 요로에 돌이 생기는 질환이다. 보통 사람이 일생을 살면서 발생할 확률은 10% 정도로 알려져 있고 남자가 여자보다 약 2배 더 잘 발생한다. 요로결석은 극심한 옆구리 통증이 가장 흔한 증상이다. 이외에도 속이 안 좋고 구토를 동반하기도 한다. 혈뇨가 발생할 수 있으며 전에 없던 빈뇨, 잔뇨감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요로결석은 대부분 X-ray 복부촬영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확진을 위한 복부초음파, 경정맥 요로조영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