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7 (목)

  • 맑음동두천 14.0℃
  • 흐림강릉 15.0℃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4.6℃
  • 맑음울산 18.2℃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9.7℃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20.3℃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0.6℃
  • 맑음금산 12.3℃
  • 맑음강진군 14.3℃
  • 구름조금경주시 16.5℃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고려대 K-MASTER 사업단, 암 환자 1천명 유전체 분석 달성... 맞춤 치료, 신약개발 기대

2021년까지 1만명의 암 환자 유전체 분석



고려대학교 K-MASTER 암 정밀의료 진단·치료법 개발 사업단(단장 고대안암병원 김열홍 교수) (이하 “K-MASTER 사업단”이라 함)은 국내 암 환자 1,000명의 유전자 데이터 샘플 분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K-MASTER 사업단은 2017년 10월 30일 암 유전체 프로파일링을 위한 첫 환자 등록을 시작하여 2018년 9월 17일 1천명 환자 등록을 달성하였고, 올 연말까지 2,000건의 등록을 목표로 하고 있다. 


 K-MASTER 사업단에서는 49개 임상시험 실시 기관을 통해 암 환자를 등록받아 암조직과 액체생검 샘플을 서울대 FIRST 암패널, 삼성유전체연구소 CancerSCAN 및 마크로젠 Axen 액체생검 패널을 이용하여 암 유전체 프로파일링을 수행하여 환자에게 맞는 표적치료제 임상시험을 매칭하고 있다.



                        <표: 암환자 등록현황>



K-MASTER 사업단에 현재까지 등록된 암 환자는 직결장암 34%, 유방암 15%, 폐암 10%순으로 많았고, 그 외 육종 7%, 요로상피암 5%, 담당담관암 4%, 위암, 난소암 3%, 자궁암 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표: 암 종별 등록현황>


 K-MASTER 사업단장인 김열홍 교수는 “축적된 대규모 암 유전정보는 임상시험 정보와 함께 통합 플랫폼으로 구축하여 정밀의료 기반 암 진단·치료법을 개발하거나 신약 개발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될 것이다”며  “특히, 국내 환자에 대한 암 진단·치료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가능한 많은 환자가 임상시험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고려대 K-MASTER 사업단은 국가 혁신성장동력프로젝트 정밀의료기술개발 분야 사업단으로 유전체검사부(진단), 임상시험부(치료), 암데이터 관리부로 구성돼 있으며 정밀의료에 기반을 둔 새로운 암 진단·치료법 개발을 핵심과제로 삼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