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30 (금)

  •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1.5℃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2.0℃
  • 황사대구 1.2℃
  • 황사울산 4.6℃
  • 연무광주 4.5℃
  • 황사부산 7.6℃
  • 구름많음고창 1.9℃
  • 황사제주 10.1℃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제우스, 의료기기 업계 최초 프로그램 론칭

제우스 인더스트리얼 프러덕트(Zeus Industrial Products, Inc.)가 경쟁 공급업체들의 에치드 라이너들(etched liner)과 박리형 열수축 튜빙을 활용하는 의료기기 제조업체들을 위한 업계 최초의 프로그램을 특별 출시했다. "SSS(Switch Suppliers and Save, 공급업체들의 변경과 저장)" 프로그램은, 제우스 열수축 제품들을 무료로 사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제우스 플루오로필즈(FluoroPEELZ®) 박리형 열수축은 "SSS(Switch Suppliers and Save, 공급업체들의 변경과 저장)" 프로그램의 주요 제품으로, 제우스가 개발한 특허기술의 결과인 가장 투명한 깨끗함(Clear)을 제공한다. 현재 제우스는 전 세계 단일 기업들에 자사의 깨끗한 박리형 열수축 기술을 라이선싱하고 있다. 제우스의 특허기술을 활용하는 단일의 기업들은 주로 자사의 내부 공급을 위해 해당 기술을 활용해고 있다.

제우스는 각 기업 및 기관들의 지적재산권을 존중하며 마찬가지로 제우스의 특허권에 대한 침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는 것을 표명하는 기업이다. 현재 깨끗한 박리형 열수축을 제공하는 다른 기업들이 제우스의 특허권을 침해하고 있다. 이렇게 라이선싱을 받지 않은 공급업체들이 제공하는 박리형 열수축 기술을 활용하는 기업들은 투명하지 않은 열수축 배합의 잠재적인 재인정 가능성으로 인해 공급중단을 경험할 수도 있다. 반면 제우스는, 박리형 열수축 기술에 대한 적합한 권리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에따라 해당 기술에 대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공급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또한, 플루오로필즈는 의료등급 6등급(Class VI)을 승인받았다. 의료기기 제조업체들은 제우스의 에치드 라이너 제품들과 결합해 카데터 제작 과정에서 안정성을 향상시키면서 수율을 높이고 생산을 가속화할 수 있다. 

해당 "SSS(Switch Suppliers and Save, 공급업체들의 변경과 저장)" 프로그램의 목표는, 보다 우수한 공급업체로 변경할 준비가 된 제조업체들을 장려하고 상보적 제품들을 번들로 묶어 비용 절감을 실현하는 것이다. 본 프로그램은 공급 업체들을 변경하는 것과 관련된 위험을 최소화해 변경과정을 간소화하는 한편 구매자와 엔지니어 그리고 제조업체들이 제우스로 공급업체를 변경하는 옳고 정당한 결정을 내리는 것을 지원한다.
배너

배너

배너

한-베트남, 제약산업 발전 위해 협력키로 한국과 베트남이 양국 제약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대표단과 베트남 보건부 의약품국장 대표단은 29일 협회 회관에서 ‘한국·베트남 제약분야 미래협력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베트남 보건부의 의약품국과 한국 제약산업계가 한자리에 모여 양국 제약산업의 공동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베트남의 보건부 의약품국장이 제약산업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포럼에 앞서 진행된 간담회에서 이정희 이사장은 “베트남과 한국 양국이 제약산업의 미래와 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어 기대가 크다”면서 “이번 포럼을 계기로 양국의 제약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부 뚜언 끄엉 베트남 보건부 의약품국장은 “한국과 베트남은 제약과 화장품, 의료기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베트남 제약분야의 잠재력을 소개하고, 한국이 제약산업을 어떤 식으로 발전시켜 왔는지를 확인하고자 한국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의 제약 및 의료설비 분야의 발전상과 양국간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한다”고 덧붙였다. 간담회 직후 이어진 포럼에서 부 뚜언 끄엉 국장은 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