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9 (화)

  • 맑음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18.9℃
  • 맑음서울 19.8℃
  • 맑음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19.2℃
  • 구름많음울산 19.9℃
  • 흐림광주 20.4℃
  • 흐림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21.5℃
  • 맑음강화 19.3℃
  • 맑음보은 15.2℃
  • 맑음금산 16.1℃
  • 흐림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0.3℃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보건복지부

병원.벤처기업, 공동 신의료기술.신약 개발 나서... 5개 대학병원에 바이오 벤처기업 개방형 실험실 구축

아주대학교병원, 오늘 개막식 이어 고려대학교구로병원, 동국대학교일산병원, 전남대학교병원, 인제대학교부산백병원 등 나머지 4개 병원도 이달 말까지 시설 완료

바이오헬스 분야 창업기업이 병원에 이미 구축되어 있는 연구 기반시설(인프라)을 활용하고, 병원과 벤처기업 간 협업을 촉진하기 위하여 대학병원 5개에 ‘개방형 실험실’이 구축된다.

7월 9일(화) 아주대학교병원 ‘개방형 실험실’ 개소식을 시작으로,  고려대학교구로병원, 동국대학교일산병원, 전남대학교병원, 인제대학교부산백병원  등  나머지 4개 병원도 7월 말까지 시설 구축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설 예정이다.

바이오헬스 분야는 기초연구와 실험이 매우 중요하나, 벤처기업은 고가의 연구시설 및 실험장비 구비 여력이 없고 병원 의료진에 접근이 어려워 기술개발 및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벤처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보건복지부는 올해 2월, 공모를 통해 5개 대학병원을 개방형 실험실 주관기관으로 선정하였다.

대학병원별로 10개 기업이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실험실’ 및 기술고도화 등 지원프로그램 운영, 입주기업에 전담 임상의사 맞춤 연결(매칭)을 통한 공동연구 등 벤처기업과 협업을 진행한다.

아주대병원의 개방형 실험실은 ‘첨단의학RD센터’ 내 544㎡(165평) 규모의 실험실에 입주공간(10개 기업), 공용실험장비(15점), 실험대(36점) 등 벤처기업에게 필요한 핵심장비를 구축했다.

아울러 실험동물연구센터, 의료정보 빅데이터센터, 바이오뱅크(Bio-Bank․인체유전자 자원센터) 등 병원이 보유한 최첨단 의료자원을 기업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ㅡ5개 병원의 개방형 실험실 구축 현황


개방형 실험실에는 에이템스를 비롯  젠센, 엠디헬스케어, 지노바이오, 스킴스바이오, 아크에이르, 랩미, 한국씨알오, 셀앤바이오, 해피팜협동조합 등 10개 벤처기업이 입주하게 되는데, 에이템스(‘18.1월 창업)의 김영직 이사는 “실험실 입주를 통해 병원의 연구자원 기반시설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고, 또 전담 임상의사와 수시로 만나 앞으로의 임상시험에 대해 의논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임상의사는 진료 및 연구 경험에서 얻은 아이디어가 풍부하고, 환자들의 요구(Needs)를 가장 잘 알고 있으나, 병원과의 협업체계 미비 등으로 인해 창업기업의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했던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제 아주대학교병원을 시작으로 ‘개방형 실험실’이 본격 운영됨으로써, 벤처기업-병원의 협업을 통해 신의료기술・신약 개발 및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병원.벤처기업, 공동 신의료기술.신약 개발 나서... 5개 대학병원에 바이오 벤처기업 개방형 실험실 구축 바이오헬스 분야 창업기업이 병원에 이미 구축되어 있는 연구 기반시설(인프라)을 활용하고, 병원과 벤처기업 간 협업을 촉진하기 위하여 대학병원 5개에 ‘개방형 실험실’이 구축된다. 7월 9일(화) 아주대학교병원 ‘개방형 실험실’ 개소식을 시작으로,고려대학교구로병원, 동국대학교일산병원, 전남대학교병원, 인제대학교부산백병원 등 나머지 4개 병원도 7월 말까지 시설 구축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설 예정이다. 바이오헬스 분야는 기초연구와 실험이 매우 중요하나, 벤처기업은 고가의 연구시설 및 실험장비 구비 여력이 없고 병원 의료진에 접근이 어려워 기술개발 및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벤처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보건복지부는 올해 2월, 공모를 통해 5개 대학병원을 개방형 실험실 주관기관으로 선정하였다. 대학병원별로 10개 기업이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실험실’ 및 기술고도화 등 지원프로그램 운영, 입주기업에 전담 임상의사 맞춤 연결(매칭)을 통한 공동연구 등 벤처기업과 협업을 진행한다. 아주대병원의 개방형 실험실은 ‘첨단의학RD센터’ 내 544㎡(165평) 규모의 실험실에 입주공간(10개 기업), 공용실험장비(15점), 실험대(36점) 등

배너
배너


전남대병원, 우즈베키스탄서 의료설명회 개최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이 최근 의료한류의 새 개척지인 우즈베키스탄서 의료관광 설명회를 개최했다. 광주광역시와 광주의료관광지원센터 주최로 지난 3일부터 4일간 타슈켄트에서 열린 이번 설명회는 한국과 우즈베키스탄과의 보건의료 협약협정 체결에 따라 의료기관 해외진출 및 인적 교류 등 활발한 의료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전남대병원은 이번 의료관광 설명회를 위해 본원과 전남대치과병원이 참여했으며, 남종희 진료처장·박홍주 치과병원장 등 총 6명의 방문단을 파견했다. 공식행사 첫 날인 4일 방문단은 지난해 10월 업무협약을 체결했던 우즈베키스탄의 대표적 의료기관인 타슈켄트 의과대학병원과 국립혈관신경외과센터를 방문해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하여 향후 타슈켄트 의학원 소속 의료인의 선진의료기술 교육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방문단은 타슈켄트에 위치한 고려인문화센터를 방문해 고려인 출신 의료인력 양성과 고려인의 의료향상을 위해 전남대병원에서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방문단은 또 타슈켄트에 소재한 롯데호텔서 현지 의료인 20여명과 함께 선진의료기술에 대한 세미나를 가졌으며, 이어 여행사와 의료관광 관계자들 대상으로 설명회를 갖고 전남대병원의 의료기술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