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 흐림동두천 20.9℃
  • 흐림강릉 16.1℃
  • 흐림서울 22.3℃
  • 구름많음대전 22.0℃
  • 맑음대구 26.1℃
  • 구름조금울산 28.2℃
  • 맑음광주 25.6℃
  • 맑음부산 28.1℃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4℃
  • 흐림강화 18.6℃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2.2℃
  • 맑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
  • 맑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고려대 구로병원 간센터 이영선 교수팀,"염증 조절하는 혁신 약물 개발" 나선다.

‘의사과학자 글로벌 공동연구’ 지원 사업 수주...4년 9개월간 총 72억원 규모 연구비 지원 받아



고려대 구로병원 간센터 이영선 교수팀(사진 좌부터고려대 구로병원 간센터 이영선감염내과 노지윤고려대 의대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남기훈, KIST 김인산 박사시프트바이오)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의사과학자 글로벌 공동연구’ 지원 사업을 수주했다이에 앞으로 4년 9개월간 총 72억원 규모의 연구비를 지원 받는다.

 

 ‘의사과학자 글로벌 공동연구’ 지원 사업은 보건복지부가 바이오메디컬 분야의 혁신을 이끌 융합형 글로벌 혁신인재를 육성해 10년 후 세계적 수준의 연구 성과를 인정받는 의사과학자를 배출하고자 추진하는 글로벌 의사과학자 양성사업의 일환이다.


 ’전사인자를 통한 염증 재조명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연구 사업은 고려대 구로병원 간센터 이영선 교수가 전체 책임연구자를 맡았으며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노지윤 교수고려대 의대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남기훈 교수, KIST 김인산 박사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 권민수 교수세브란스병원 의공학교실 정세용 박사인하대학교 의과대학 약리학교실 김일진 교수 등의 국내 연구자내츄럴 나노입자(natural nanoparticle) 신약개발기업 시프트바이오하버드 의대의 Tom Roberts 교수미국 시더스사이나이 병원(Cedars Sinai Medical Center)의 원경재유성용 교수가 글로벌 공동연구자로 참여한다.


 이영선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대사이상 지방간질환간암심혈관 질환감염 후 중증호흡부전 증후군전이암과 같은 의료 미충족 수요가 높은 질환에서 내츄럴 약물 전달 플랫폼(natural drug delivery platform)을 통해 전사인자를 전달하여 염증을 조절하는 혁신 약물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법적 실명' 망막색소변성 환자, '이 수술' 받고...시력 회복 희망 가져 서울대병원은 망막색소변성을 앓고 있는 30대 환자 A씨(여성)와 B씨(남성)가 ‘럭스터나’ 유전자 치료 수술을 성공적으로 받고 지난달 말에 퇴원했다고 밝혔다. 각각 법적인 실명 상태와 시력 저하에 처해 있었던 두 환자는 이번 치료로 시각 기능 회복의 가능성을 얻었다. 이는 유전자변이에 의한 다양한 유전성 망막 질환 치료에 있어 새로운 길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 망막색소변성과 레버 선천성 흑암시증은 망막과 망막색소상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100가지 이상의 유전자의 돌연변이에 의해 발생하며, 광수용체 세포의 기능 저하로 인해 시력을 잃게 되는 유전성 질환이다. 이 질환은 주로 유소년기나 청년기에 증상이 시작되어 시간이 지날수록 진행되며, 30~40대의 젊은 나이에 실명에 이를 수 있다. 전 세계적으로 대략 3,000명 중 1명꼴로 발생하며, 국내에서도 비슷한 비율로 발생하고 있다. 이 중 RPE65 유전자에 의한 경우는 전체의 1% 이내로 흔하지 않다. 야맹증과 시야 협착을 초래하는 이 질환은 특히 중심 시력과 전체 시야 손실을 동반하여 황반변성과 같은 기타 질환보다 삶의 질을 현저하게 저하시킨다. 망막색소변성으로 인한 실명은 사물을 분간할 수 없다거나 흐리